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늘 문 닫혔던 ‘강남 보드카페’ 알고보니 불법도박장
입력 2019.02.14 (21:34) 수정 2019.02.14 (21:46)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늘 문 닫혔던 ‘강남 보드카페’ 알고보니 불법도박장
동영상영역 끝
[앵커]

수도권 일대를 돌며 비밀 도박장을 운영해 온 일당이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이들은 아예 서울 강남에다 보드카페를 만들어 낮에는 문을 닫아 놓고 밤에만 도박장으로 이용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성남시의 한 도로, 검은색 차량이 사람들을 태우고 출발합니다.

이 차가 도착한 곳은 20km 정도 떨어진 서울 신사동의 한 건물 앞, 사람들은 지하 1층에 있는 보드카페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보드카페 안에서 한 건 보드게임이 아니라 이른 바 '다이하이'라고 불리는 주사위 도박이었습니다.

밤 11시부터 그 다음날 새벽까지 하루 평균 4억 원 안팎의 돈이 오고간 불법 도박이 강남 한복판에서 벌어진 겁니다.

이들은 보드카페 문을 낮에는 닫아 놓고 밤에는 문 앞에 사람이 지키고 서서 어쩌다 잘못 찾아 온 일반 손님들은 돌려보냈습니다.

이들 조직은 원래 수도권 외곽의 버려진 창고나 펜션, 캠핑장 등에서 도박판을 벌이다 주민들이 신고를 하자 아예 비밀 보드카페를 직접 만들어 운영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임창영/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팀장 : "112 신고가 되고 단속의 우려가 있자 정상적으로 허가를 받은 서울 강남에 있는 보드카페를 임대해서 그곳에서 영업을 한 사건입니다."]

이들이 도박장을 개장한 횟수는 2017년 11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모두 117차례.

모두 460억 원의 판돈이 오고 간 것으로 추정됩니다.

경찰은 도박장 운영 혐의로 조직폭력배가 포함된 일당 11명을 구속하고 상습 도박 혐의로 39명을 불구속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늘 문 닫혔던 ‘강남 보드카페’ 알고보니 불법도박장
    • 입력 2019.02.14 (21:34)
    • 수정 2019.02.14 (21:46)
    뉴스9(경인)
늘 문 닫혔던 ‘강남 보드카페’ 알고보니 불법도박장
[앵커]

수도권 일대를 돌며 비밀 도박장을 운영해 온 일당이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이들은 아예 서울 강남에다 보드카페를 만들어 낮에는 문을 닫아 놓고 밤에만 도박장으로 이용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도 성남시의 한 도로, 검은색 차량이 사람들을 태우고 출발합니다.

이 차가 도착한 곳은 20km 정도 떨어진 서울 신사동의 한 건물 앞, 사람들은 지하 1층에 있는 보드카페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보드카페 안에서 한 건 보드게임이 아니라 이른 바 '다이하이'라고 불리는 주사위 도박이었습니다.

밤 11시부터 그 다음날 새벽까지 하루 평균 4억 원 안팎의 돈이 오고간 불법 도박이 강남 한복판에서 벌어진 겁니다.

이들은 보드카페 문을 낮에는 닫아 놓고 밤에는 문 앞에 사람이 지키고 서서 어쩌다 잘못 찾아 온 일반 손님들은 돌려보냈습니다.

이들 조직은 원래 수도권 외곽의 버려진 창고나 펜션, 캠핑장 등에서 도박판을 벌이다 주민들이 신고를 하자 아예 비밀 보드카페를 직접 만들어 운영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임창영/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팀장 : "112 신고가 되고 단속의 우려가 있자 정상적으로 허가를 받은 서울 강남에 있는 보드카페를 임대해서 그곳에서 영업을 한 사건입니다."]

이들이 도박장을 개장한 횟수는 2017년 11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모두 117차례.

모두 460억 원의 판돈이 오고 간 것으로 추정됩니다.

경찰은 도박장 운영 혐의로 조직폭력배가 포함된 일당 11명을 구속하고 상습 도박 혐의로 39명을 불구속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