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족 관광 이끈다!…‘한류 1세대’ 중국 엄마의 힘
입력 2019.02.14 (21:40) 수정 2019.02.14 (22:0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가족 관광 이끈다!…‘한류 1세대’ 중국 엄마의 힘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우리나라에 30, 40대 중국 여성 여행객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한류 1세대 중국 엄마들이 이끄는 가족여행 형태가 많다고 합니다.
​​
침체된 우리 관광시장을 회복시킬 원동력이 될 수 있을까요

김수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H.O.T.-캔디/1996 : "머리 위로 비친 내 하늘 바라다보며 널 향한 마음을 이제는 굳혔지만."]

좋아하는 한국 가수의 노래를 직접 녹음하는 중국인 민징 씨.

20여 년 전, 가요로 한국을 처음 알게 된 한류 1세대입니다.

그때는 혼자 여행을 왔지만 이번엔 딸과 함께입니다.

[쉬민징/42세/중국 광저우 :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에 다닐 때쯤 한류가 유행했었거든요. 그때 H.O.T.를 좋아하게 됐어요. (그 시절을 떠올리면) 젊어지는 느낌이 들어서 한국에 또 왔어요."]

한국 예능프로그램 체험장에서 아이들과 뛰어놀고, 배우 이민호의 인형 앞에서 발을 떼지 못하는 황잉 씨 역시 한류 1세대입니다.

온 가족 여행지를 한국으로 정한 것도 황잉 씨였습니다.

[황잉/35세/중국 광저우 : "제가 결정했어요. 한국에 와본 적이 없어서요. (남편은요?) 남편도 한국 처음 왔어요. 평소 한국 요리를 자주 먹는데 아주 맛있어서 직접 체험해 보고 싶어 왔어요."]

우리나라를 찾는 중국인 중, 30~40대 여성은 20%가 넘습니다.

또 중국인의 절반 이상은 가족과 함께 여행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족은 혼자보다 씀씀이도 크고 잠재적 고객인 자녀까지 데려와 경제적 효과도 더 큽니다.

때문에 여행사들은 아이들과 갈만한 곳을 추천하는 콘텐츠까지 따로 만들며 중국 엄마들을 집중 공략합니다.

[최경은/한국문화관광연구원 연구위원 : "중국은 여성의 파워가 센 특성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여행 목적지 선택에서 30, 40대 기혼 여성층들의 판단과 역할이 중요하다고 볼 수가 있습니다."]

단체 관광객이 줄어든 자리에, 한류 1세대 중국 '엄마'들이 새로운 활력소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 가족 관광 이끈다!…‘한류 1세대’ 중국 엄마의 힘
    • 입력 2019.02.14 (21:40)
    • 수정 2019.02.14 (22:03)
    뉴스 9
가족 관광 이끈다!…‘한류 1세대’ 중국 엄마의 힘
[앵커]

최근 우리나라에 30, 40대 중국 여성 여행객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한류 1세대 중국 엄마들이 이끄는 가족여행 형태가 많다고 합니다.
​​
침체된 우리 관광시장을 회복시킬 원동력이 될 수 있을까요

김수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H.O.T.-캔디/1996 : "머리 위로 비친 내 하늘 바라다보며 널 향한 마음을 이제는 굳혔지만."]

좋아하는 한국 가수의 노래를 직접 녹음하는 중국인 민징 씨.

20여 년 전, 가요로 한국을 처음 알게 된 한류 1세대입니다.

그때는 혼자 여행을 왔지만 이번엔 딸과 함께입니다.

[쉬민징/42세/중국 광저우 :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에 다닐 때쯤 한류가 유행했었거든요. 그때 H.O.T.를 좋아하게 됐어요. (그 시절을 떠올리면) 젊어지는 느낌이 들어서 한국에 또 왔어요."]

한국 예능프로그램 체험장에서 아이들과 뛰어놀고, 배우 이민호의 인형 앞에서 발을 떼지 못하는 황잉 씨 역시 한류 1세대입니다.

온 가족 여행지를 한국으로 정한 것도 황잉 씨였습니다.

[황잉/35세/중국 광저우 : "제가 결정했어요. 한국에 와본 적이 없어서요. (남편은요?) 남편도 한국 처음 왔어요. 평소 한국 요리를 자주 먹는데 아주 맛있어서 직접 체험해 보고 싶어 왔어요."]

우리나라를 찾는 중국인 중, 30~40대 여성은 20%가 넘습니다.

또 중국인의 절반 이상은 가족과 함께 여행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족은 혼자보다 씀씀이도 크고 잠재적 고객인 자녀까지 데려와 경제적 효과도 더 큽니다.

때문에 여행사들은 아이들과 갈만한 곳을 추천하는 콘텐츠까지 따로 만들며 중국 엄마들을 집중 공략합니다.

[최경은/한국문화관광연구원 연구위원 : "중국은 여성의 파워가 센 특성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여행 목적지 선택에서 30, 40대 기혼 여성층들의 판단과 역할이 중요하다고 볼 수가 있습니다."]

단체 관광객이 줄어든 자리에, 한류 1세대 중국 '엄마'들이 새로운 활력소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