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용창 제주시농협 조합장 항소심 '무죄'
입력 2019.02.14 (21:45) 수정 2019.02.14 (21:46) 지역뉴스(제주)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는
피감독자 간음 혐의로
1심에서 징역 8월을 선고 받은
양용창 제주시 농협 조합장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양 조합장은
2013년 7월 도내 모 과수원 건물에서
하나로마트 입점업체 여직원을
간음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는데
재판부는 양 조합장의 알리바이를
검찰이 배척하지 못하고
피해자의 진술이 번복되는 등
범죄의 증명력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판시했습니다.
  • 양용창 제주시농협 조합장 항소심 '무죄'
    • 입력 2019.02.14 (21:45)
    • 수정 2019.02.14 (21:46)
    지역뉴스(제주)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는
피감독자 간음 혐의로
1심에서 징역 8월을 선고 받은
양용창 제주시 농협 조합장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양 조합장은
2013년 7월 도내 모 과수원 건물에서
하나로마트 입점업체 여직원을
간음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는데
재판부는 양 조합장의 알리바이를
검찰이 배척하지 못하고
피해자의 진술이 번복되는 등
범죄의 증명력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판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