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둔기로 아내 때려 살해한 남편 징역 16년 선고
입력 2019.02.14 (21:49) 뉴스9(원주)
춘천지방법원 원주지원은
둔기로 아내를 때려 살해한 68살 조 모 씨에 대한
1심에서 징역 16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조 씨가 46년 동안 부부 생활을 해온 아내를
참혹하게 살해했다며,
이 같은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조 씨는
지난해 7월, 원주시 행구동 자신의 집에서
67살 아내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강도 살인으로 위장해 경찰에 신고했었습니다.
  • 둔기로 아내 때려 살해한 남편 징역 16년 선고
    • 입력 2019.02.14 (21:49)
    뉴스9(원주)
춘천지방법원 원주지원은
둔기로 아내를 때려 살해한 68살 조 모 씨에 대한
1심에서 징역 16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조 씨가 46년 동안 부부 생활을 해온 아내를
참혹하게 살해했다며,
이 같은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조 씨는
지난해 7월, 원주시 행구동 자신의 집에서
67살 아내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강도 살인으로 위장해 경찰에 신고했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