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둔기로 아내 때려 살해한 남편 징역 16년 선고
입력 2019.02.14 (21:49) 뉴스9(원주)
춘천지방법원 원주지원은
둔기로 아내를 때려 살해한 68살 조 모 씨에 대한
1심에서 징역 16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조 씨가 46년 동안 부부 생활을 해온 아내를
참혹하게 살해했다며,
이 같은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조 씨는
지난해 7월, 원주시 행구동 자신의 집에서
67살 아내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강도 살인으로 위장해 경찰에 신고했었습니다.
  • 둔기로 아내 때려 살해한 남편 징역 16년 선고
    • 입력 2019.02.14 (21:49)
    뉴스9(원주)
춘천지방법원 원주지원은
둔기로 아내를 때려 살해한 68살 조 모 씨에 대한
1심에서 징역 16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조 씨가 46년 동안 부부 생활을 해온 아내를
참혹하게 살해했다며,
이 같은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조 씨는
지난해 7월, 원주시 행구동 자신의 집에서
67살 아내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강도 살인으로 위장해 경찰에 신고했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