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산 농산물 국산 둔갑
입력 2019.02.14 (21:58) 수정 2019.02.15 (00:51) 뉴스9(대구)
동영상영역 시작
중국산 농산물 국산 둔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중국산 농산물을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한 업체가
특별사법경찰에 검거됐습니다.
이 업체는 단속을 피하기 위해
중국산을 가루 형태로
국산과 섞어 판매하거나
소량을 섞어 파는 방식으로
원산지를 속였습니다.
김재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직원들이
식자재 업체를 급습해
창고를 확인합니다.

창고 곳곳에는
중국산 고추와 들깨 등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습니다.

중국산 농산물을
국산으로 속여 팔다 적발된 겁니다.

[녹취]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북지원 직원
"(국산)포장했던거하고 똑같은거잖아. 포장한 (국산)들깨가루랑 똑같은거."

이 업체는 지난 2017년 12월부터
1년여 동안 중국산 들깨와 고추,
땅콩 등 모두 19톤,
시가 2억6천만 원 어치를
국산으로 둔갑시켜 시중에 유통했습니다.

모두 국산이 중국산보다
적게는 30%에서 많게는 2배 이상
비싼 품목들이었습니다.

특히 이 업체는
중국산 농산물을 가루 형태로
국산과 섞거나 소량을 국산과 섞으면
육안으로 식별하기 힘들다는 점을
악용해 범죄를 저질렀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제품은
220여 소매업체에 판매됐고
이후 240여 곳의 학교와
병원 등에서 소비됐습니다.

[인터뷰]
김영식/농관원 경북지원 유통관리과
"업주와 소수의 직원 몇 명이 조직적으로 모의를 하고 새벽시간에 사전 작업을 하고 아서 일반 직원들에게 지시를 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식자재 업체 대표 52살 A씨를 구속하고
직원 48살 B씨 등 2명은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김재노입니다.
  • 중국산 농산물 국산 둔갑
    • 입력 2019.02.14 (21:58)
    • 수정 2019.02.15 (00:51)
    뉴스9(대구)
중국산 농산물 국산 둔갑
[앵커멘트]
중국산 농산물을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한 업체가
특별사법경찰에 검거됐습니다.
이 업체는 단속을 피하기 위해
중국산을 가루 형태로
국산과 섞어 판매하거나
소량을 섞어 파는 방식으로
원산지를 속였습니다.
김재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직원들이
식자재 업체를 급습해
창고를 확인합니다.

창고 곳곳에는
중국산 고추와 들깨 등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습니다.

중국산 농산물을
국산으로 속여 팔다 적발된 겁니다.

[녹취]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북지원 직원
"(국산)포장했던거하고 똑같은거잖아. 포장한 (국산)들깨가루랑 똑같은거."

이 업체는 지난 2017년 12월부터
1년여 동안 중국산 들깨와 고추,
땅콩 등 모두 19톤,
시가 2억6천만 원 어치를
국산으로 둔갑시켜 시중에 유통했습니다.

모두 국산이 중국산보다
적게는 30%에서 많게는 2배 이상
비싼 품목들이었습니다.

특히 이 업체는
중국산 농산물을 가루 형태로
국산과 섞거나 소량을 국산과 섞으면
육안으로 식별하기 힘들다는 점을
악용해 범죄를 저질렀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제품은
220여 소매업체에 판매됐고
이후 240여 곳의 학교와
병원 등에서 소비됐습니다.

[인터뷰]
김영식/농관원 경북지원 유통관리과
"업주와 소수의 직원 몇 명이 조직적으로 모의를 하고 새벽시간에 사전 작업을 하고 아서 일반 직원들에게 지시를 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식자재 업체 대표 52살 A씨를 구속하고
직원 48살 B씨 등 2명은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김재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