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별재생사업 지지부진..."규제가 발목"
입력 2019.02.14 (21:58) 수정 2019.02.15 (00:52) 뉴스9(대구)
동영상영역 시작
특별재생사업 지지부진...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포항에서 지진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지진 피해가 가장 컸던 흥해 지역이
특별재생구역으로 지정됐지만
사업은 지지부진합니다.
문화재 보호 규제에
발목이 묶여 있기 때문인데요.
규제 완화 조치에 대한
요구가 잇따르고 있지만
경상북도와 포항시는
서로 업무를 미루는 모양새입니다.

정혜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진의 상처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특별도시재생구역으로 지정된
포항 흥해 일원,

하지만
완파된 건물을 다시 짓거나,
피해 지역을 복원하는 특별재생사업은
몇 달째 제자리걸음입니다.

흥해 도심에 있는
향교와 이팝나무 군락지,
영일민속박물관이
경상북도 문화재로 지정돼 있어
반경 2백미터 안에서는
높이 16미터 이상의 건물을
지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흥해 도심 지역
대부분이 문화재 보호 규제에
발목이 묶여있다보니
민간 사업자들이
재개발이나 재건축에
나서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주민들은
1년 전부터 이런 상황을 우려해
경북도와 포항시에 건의를 하고,
최근에는 서명 운동까지 전개하며
규제 완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임종선/[인터뷰]
포항 흥해 완파 주택 대책 위원장
"저희들은 이주해서 있는데 집이 하루 빨리 재건축하든, 재개발을 하든 해야하는데 규제가 이렇게 묶여있으니까 건설사들이 안 들어오는 거예요."

하지만 경상북도와 포항시는
서로 업무를 미루며
규제 완화 용역을 위한
예산 편성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포항시 관계자(음성변조))[녹취]
"시 자체서 해결할 수가 없고요. 자료를 만들어서 도청에서 올려서 승인을 받아야 해요."


경상북도 관계자(음성변조)[녹취]
"문화재 부서하고 도시 재생 부서하고 업무 협조가 안되는 상태예요. (용역)안을 바탕으로 위원회 절차를 진행할 수 있거든요."

취재가 시작되자
포항시와 경상북도는
올해 상반기 안에
문화제 규제 완화를 위한 용역에 착수해
심의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 특별재생사업 지지부진..."규제가 발목"
    • 입력 2019.02.14 (21:58)
    • 수정 2019.02.15 (00:52)
    뉴스9(대구)
특별재생사업 지지부진...
[앵커멘트]
포항에서 지진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지진 피해가 가장 컸던 흥해 지역이
특별재생구역으로 지정됐지만
사업은 지지부진합니다.
문화재 보호 규제에
발목이 묶여 있기 때문인데요.
규제 완화 조치에 대한
요구가 잇따르고 있지만
경상북도와 포항시는
서로 업무를 미루는 모양새입니다.

정혜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진의 상처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특별도시재생구역으로 지정된
포항 흥해 일원,

하지만
완파된 건물을 다시 짓거나,
피해 지역을 복원하는 특별재생사업은
몇 달째 제자리걸음입니다.

흥해 도심에 있는
향교와 이팝나무 군락지,
영일민속박물관이
경상북도 문화재로 지정돼 있어
반경 2백미터 안에서는
높이 16미터 이상의 건물을
지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흥해 도심 지역
대부분이 문화재 보호 규제에
발목이 묶여있다보니
민간 사업자들이
재개발이나 재건축에
나서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주민들은
1년 전부터 이런 상황을 우려해
경북도와 포항시에 건의를 하고,
최근에는 서명 운동까지 전개하며
규제 완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임종선/[인터뷰]
포항 흥해 완파 주택 대책 위원장
"저희들은 이주해서 있는데 집이 하루 빨리 재건축하든, 재개발을 하든 해야하는데 규제가 이렇게 묶여있으니까 건설사들이 안 들어오는 거예요."

하지만 경상북도와 포항시는
서로 업무를 미루며
규제 완화 용역을 위한
예산 편성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포항시 관계자(음성변조))[녹취]
"시 자체서 해결할 수가 없고요. 자료를 만들어서 도청에서 올려서 승인을 받아야 해요."


경상북도 관계자(음성변조)[녹취]
"문화재 부서하고 도시 재생 부서하고 업무 협조가 안되는 상태예요. (용역)안을 바탕으로 위원회 절차를 진행할 수 있거든요."

취재가 시작되자
포항시와 경상북도는
올해 상반기 안에
문화제 규제 완화를 위한 용역에 착수해
심의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