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통령 신공항 발언 '동상이몽'..지역갈등 경계
입력 2019.02.14 (21:58) 수정 2019.02.15 (00:51) 뉴스9(대구)
동영상영역 시작
대통령 신공항 발언 '동상이몽'..지역갈등 경계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동남권 신공항에 대해
시.도간 합의가 없다면
총리실에서 검증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자치단체마다 자체 해석이 분주합니다.
부산은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의사를 밝혔고,
대구경북은 이미 합의된 사안으로
재론의 여지가 없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부산지역 경제인과 만난 자리에서
동남권 신공항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영남권 시.도의 뜻이 모이면
신공항 결정이 수월하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총리실에서
검증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부산시는
정부가 김해신공항 재검토를
시사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과 함께
대구 통합신공항도 지지해
대구경북을 설득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오거돈/부산시장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을 위한 디딤돌이
놓여졌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나섰습니다.

정부의 김해신공항 확장안에
영남권 5개 시.도가 이미 합의한 만큼
다시 논의할 사안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김진상/대구시 통합신공항추진본부장
"군공항이전특별법에 의해서 추진되는 만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을 한치의 흔들림 없이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국토부 역시 김해신공항 확장안에
변함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국토부 관계자(음성변조)
"정부로서는 지금 현재 진행되는 계획(김해신공항 확장안)을 변경할 계획이 없어요.다 규정과 근거에 따라서 계획을 수립했고 전문가들이 검토를 한건데.."

10년 넘게 끌어오며
영남권 분열을 부추겼던
동남권 신공항 사업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또다시 정치 쟁점화해선 안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이재민입니다.
  • 대통령 신공항 발언 '동상이몽'..지역갈등 경계
    • 입력 2019.02.14 (21:58)
    • 수정 2019.02.15 (00:51)
    뉴스9(대구)
대통령 신공항 발언 '동상이몽'..지역갈등 경계
[앵커멘트]
동남권 신공항에 대해
시.도간 합의가 없다면
총리실에서 검증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자치단체마다 자체 해석이 분주합니다.
부산은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의사를 밝혔고,
대구경북은 이미 합의된 사안으로
재론의 여지가 없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부산지역 경제인과 만난 자리에서
동남권 신공항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영남권 시.도의 뜻이 모이면
신공항 결정이 수월하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총리실에서
검증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부산시는
정부가 김해신공항 재검토를
시사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과 함께
대구 통합신공항도 지지해
대구경북을 설득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오거돈/부산시장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을 위한 디딤돌이
놓여졌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나섰습니다.

정부의 김해신공항 확장안에
영남권 5개 시.도가 이미 합의한 만큼
다시 논의할 사안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김진상/대구시 통합신공항추진본부장
"군공항이전특별법에 의해서 추진되는 만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을 한치의 흔들림 없이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국토부 역시 김해신공항 확장안에
변함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국토부 관계자(음성변조)
"정부로서는 지금 현재 진행되는 계획(김해신공항 확장안)을 변경할 계획이 없어요.다 규정과 근거에 따라서 계획을 수립했고 전문가들이 검토를 한건데.."

10년 넘게 끌어오며
영남권 분열을 부추겼던
동남권 신공항 사업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또다시 정치 쟁점화해선 안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이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