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년 도피' 최규호 징역 10년·최규성 집행유예
입력 2019.02.14 (22:36) 수정 2019.02.14 (23:03) 뉴스9(전주)
동영상영역 시작
'8년 도피' 최규호 징역 10년·최규성 집행유예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8년간의
도피 행각 끝에 붙잡힌
최규호 전 교육감이 1심에서
징역 10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최 전 교육감을 도운
동생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에게는
집행 유예가 선고됐습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육감이던 지난 2007년
뇌물 3억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최규호 전 교육감.

8년 동안이나 숨어지내다
지난해 붙잡혔습니다.

매달 7백만 원가량을 쓰며
다양한 취미생활까지 즐긴
호화 도피로 공분을 산 그에게
1심법원이 징역 10년을 선고했습니다.


3억 원을 추징할 것도 명했습니다.

재판부는
공소시효가 끝나길 기다리며
여유롭게 생활한 것과
붙잡힌 이후에
불리한 진술을 하지 않는 등
사법질서를 무시해
엄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습니다.


최규호 교육감이 암 투병생활을 하는 등
정신적, 육체적으로
고통을 호소하고 있지만
스스로 수사기관을 피해
장기 도피생활을 선택했기 때문에
양형에 영향을 주지는 못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형의 도피를 도운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김태훈/전주지방법원 공보판사 [인터뷰]
"그들에게 지워진 책임을 망각한 채 거액의 뇌물을 수수하고 오히려 그 지위를 이용하여 장기간 수사망을 피해.."

선고 직후 최 전 사장은
거듭 죄송하다는 말을 하며
법정을 빠져나갔습니다.

최규성/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녹취]
"제 형 문제로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어요. 형제간인데 어떡합니까. 그래서 제가 죄송하단 얘기 여러 번 했잖아요."

연임 교육감과 3선 중진 의원.
오랜 기간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던
최 씨 형제의 모습을 지켜보는
도민들의 마음은 씁쓸하기만 합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8년 도피' 최규호 징역 10년·최규성 집행유예
    • 입력 2019.02.14 (22:36)
    • 수정 2019.02.14 (23:03)
    뉴스9(전주)
'8년 도피' 최규호 징역 10년·최규성 집행유예
[앵커멘트]
8년간의
도피 행각 끝에 붙잡힌
최규호 전 교육감이 1심에서
징역 10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최 전 교육감을 도운
동생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에게는
집행 유예가 선고됐습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육감이던 지난 2007년
뇌물 3억 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최규호 전 교육감.

8년 동안이나 숨어지내다
지난해 붙잡혔습니다.

매달 7백만 원가량을 쓰며
다양한 취미생활까지 즐긴
호화 도피로 공분을 산 그에게
1심법원이 징역 10년을 선고했습니다.


3억 원을 추징할 것도 명했습니다.

재판부는
공소시효가 끝나길 기다리며
여유롭게 생활한 것과
붙잡힌 이후에
불리한 진술을 하지 않는 등
사법질서를 무시해
엄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습니다.


최규호 교육감이 암 투병생활을 하는 등
정신적, 육체적으로
고통을 호소하고 있지만
스스로 수사기관을 피해
장기 도피생활을 선택했기 때문에
양형에 영향을 주지는 못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형의 도피를 도운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김태훈/전주지방법원 공보판사 [인터뷰]
"그들에게 지워진 책임을 망각한 채 거액의 뇌물을 수수하고 오히려 그 지위를 이용하여 장기간 수사망을 피해.."

선고 직후 최 전 사장은
거듭 죄송하다는 말을 하며
법정을 빠져나갔습니다.

최규성/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녹취]
"제 형 문제로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어요. 형제간인데 어떡합니까. 그래서 제가 죄송하단 얘기 여러 번 했잖아요."

연임 교육감과 3선 중진 의원.
오랜 기간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던
최 씨 형제의 모습을 지켜보는
도민들의 마음은 씁쓸하기만 합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