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년송에게 올 한해 마을 풍요와 안녕을"
입력 2019.02.14 (22:36) 수정 2019.02.14 (23:25) 뉴스9(전주)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남원에는
천 년 동안 마을을 지켜온
소나무를 위해
5백 년 넘게 제를 지내는
마을이 있습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제가 열렸다는데요.
이종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이펙트1](드론)

구름도 힘에 겨워 쉬어 간다는
해발 8백 미터 지리산 자락의 산골 마을.

가파른 비탈길을 오르다보니
20미터 넘는 키에
사방으로 가지를 뻗은
우람한 자태의
소나무가 눈에 띕니다.

산골 마을을
천 년 넘게 지켜온 '천년송'입니다.

[이펙트2](농악)

정적을 깨는 풍물 소리에
주민들이 하나 둘 모여들더니,
이내 당산제가 시작됩니다.

[이펙트3]"저 우람하고 청청한 기상으로
우리의 소망을 지켜주소서"

주민들은
정성껏 차린 음식을 올리며
마을의 풍요와
주민들의 무병장수를 기원하고,

저마다 소원을 담은 종이를 불사르며,
바람이 이뤄지길 빌어봅니다.

정상은/주민[인터뷰]
"지리산이 잘 있어야지 손자도 올 수 있고 나중에라도 손자에 손자도 올 수 있는 거니까, 잘되라고 기원합니다."

오랜 세월 마을의 든든한 버팀목이
돼 주고 있는 천년송의
명맥을 잇기 위해,
마을 주민들은
보존회까지 만들어
5백년 넘게 제를 지내오고 있습니다.

박금모[인터뷰]
/남원 와운명품마을 위원장
"당산제는 우리가 비 안 올 때 기우제 지내듯 우리 마을의 /전통을 살려서 항상 정성껏 3∼4일 동안 준비해서 지내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이제,
'천년송 당산제'가
마을 제사에 그치지 않고,
인간과 자연이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가치를
널리 알리는
문화 예술 행사로 거듭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이종완입니다.
  • "천년송에게 올 한해 마을 풍요와 안녕을"
    • 입력 2019.02.14 (22:36)
    • 수정 2019.02.14 (23:25)
    뉴스9(전주)
[앵커멘트]
남원에는
천 년 동안 마을을 지켜온
소나무를 위해
5백 년 넘게 제를 지내는
마을이 있습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제가 열렸다는데요.
이종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이펙트1](드론)

구름도 힘에 겨워 쉬어 간다는
해발 8백 미터 지리산 자락의 산골 마을.

가파른 비탈길을 오르다보니
20미터 넘는 키에
사방으로 가지를 뻗은
우람한 자태의
소나무가 눈에 띕니다.

산골 마을을
천 년 넘게 지켜온 '천년송'입니다.

[이펙트2](농악)

정적을 깨는 풍물 소리에
주민들이 하나 둘 모여들더니,
이내 당산제가 시작됩니다.

[이펙트3]"저 우람하고 청청한 기상으로
우리의 소망을 지켜주소서"

주민들은
정성껏 차린 음식을 올리며
마을의 풍요와
주민들의 무병장수를 기원하고,

저마다 소원을 담은 종이를 불사르며,
바람이 이뤄지길 빌어봅니다.

정상은/주민[인터뷰]
"지리산이 잘 있어야지 손자도 올 수 있고 나중에라도 손자에 손자도 올 수 있는 거니까, 잘되라고 기원합니다."

오랜 세월 마을의 든든한 버팀목이
돼 주고 있는 천년송의
명맥을 잇기 위해,
마을 주민들은
보존회까지 만들어
5백년 넘게 제를 지내오고 있습니다.

박금모[인터뷰]
/남원 와운명품마을 위원장
"당산제는 우리가 비 안 올 때 기우제 지내듯 우리 마을의 /전통을 살려서 항상 정성껏 3∼4일 동안 준비해서 지내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이제,
'천년송 당산제'가
마을 제사에 그치지 않고,
인간과 자연이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가치를
널리 알리는
문화 예술 행사로 거듭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이종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