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희정 부인, '미투 아닌 불륜' 주장
입력 2019.02.14 (22:58) 수정 2019.02.14 (23:10) 뉴스9(대전)
비서 성폭행 혐의로
2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부인 민주원 씨가
"이번 사건은 미투가 아닌
불륜"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민 씨는 오늘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김지은 씨는 안희정 씨와 불륜을 저지르고도
그를 성폭행범으로 고소했다"며
"이 사건의 가장 큰 피해자는 김지은씨가 아니라
저와 제 아이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안희정 부인, '미투 아닌 불륜' 주장
    • 입력 2019.02.14 (22:58)
    • 수정 2019.02.14 (23:10)
    뉴스9(대전)
비서 성폭행 혐의로
2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부인 민주원 씨가
"이번 사건은 미투가 아닌
불륜"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민 씨는 오늘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김지은 씨는 안희정 씨와 불륜을 저지르고도
그를 성폭행범으로 고소했다"며
"이 사건의 가장 큰 피해자는 김지은씨가 아니라
저와 제 아이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