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당권 레이스' 대전서 출발
입력 2019.02.14 (22:58) 수정 2019.02.15 (01:11) 뉴스9(대전)
동영상영역 시작
한국당 '당권 레이스' 대전서 출발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자유한국당의
새 지도부를 뽑기 위한
2.27 전당대회를 앞두고
첫 후보자 합동 연설회를
대전에서 열었습니다.

오늘 연설회에는
5.18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진태 의원도 징계가 유예되면서
후보 자격으로 참석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식선거 운동 첫날인 오늘,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들이
대전에서 맞붙었습니다.

황교안 후보는
자유 우파 진영의 통합을 강조하며
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빅텐트론'을 제기했습니다.

황교안/한국당 당 대표 후보[인터뷰]
우리 당부터 하나가 돼야 합니다. 자유 우파 진영 모두가 자유한국당의 빅텐트 안에 똘똘 뭉쳐야 합니다.

오세훈 후보는
박근혜 대통령의 굴레에서 벗어나야
총선 승리를 이룰 수 있다며
합리적 개혁 보수 이미지를 내세워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오세훈/한국당 당 대표 후보[인터뷰]
민생 지도자로서, 따뜻한 개혁 보수주자로서 수도권 중부권 총선, 반드시 승리로 이끌겠습니다.

'5.18' 망언에도
전당대회 출마를 이유로
징계가 유예된 김진태 후보는
문재인 정부 심판론으로
표심을 파고들었습니다.

김진태/한국당 당 대표 후보[인터뷰]
제가 싸울 상대는 여기 있는 당 대표 후보가 아니고 바로 문재인 정권입니다. 촛불에 놀라 다 도망갈 때 당을 지킨 사람 누굽니까.

충청과 호남을
대상으로 한 합동연설회였지만
지역 관련 현안은
전혀 거론되지 않았습니다.

한국당은
오늘 대전에 이어, 대구와 부산,
경기에서 합동연설회를 연 뒤
오는 27일 새 지도부를 선출합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한국당 '당권 레이스' 대전서 출발
    • 입력 2019.02.14 (22:58)
    • 수정 2019.02.15 (01:11)
    뉴스9(대전)
한국당 '당권 레이스' 대전서 출발
[앵커멘트]
자유한국당의
새 지도부를 뽑기 위한
2.27 전당대회를 앞두고
첫 후보자 합동 연설회를
대전에서 열었습니다.

오늘 연설회에는
5.18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진태 의원도 징계가 유예되면서
후보 자격으로 참석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식선거 운동 첫날인 오늘,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들이
대전에서 맞붙었습니다.

황교안 후보는
자유 우파 진영의 통합을 강조하며
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빅텐트론'을 제기했습니다.

황교안/한국당 당 대표 후보[인터뷰]
우리 당부터 하나가 돼야 합니다. 자유 우파 진영 모두가 자유한국당의 빅텐트 안에 똘똘 뭉쳐야 합니다.

오세훈 후보는
박근혜 대통령의 굴레에서 벗어나야
총선 승리를 이룰 수 있다며
합리적 개혁 보수 이미지를 내세워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오세훈/한국당 당 대표 후보[인터뷰]
민생 지도자로서, 따뜻한 개혁 보수주자로서 수도권 중부권 총선, 반드시 승리로 이끌겠습니다.

'5.18' 망언에도
전당대회 출마를 이유로
징계가 유예된 김진태 후보는
문재인 정부 심판론으로
표심을 파고들었습니다.

김진태/한국당 당 대표 후보[인터뷰]
제가 싸울 상대는 여기 있는 당 대표 후보가 아니고 바로 문재인 정권입니다. 촛불에 놀라 다 도망갈 때 당을 지킨 사람 누굽니까.

충청과 호남을
대상으로 한 합동연설회였지만
지역 관련 현안은
전혀 거론되지 않았습니다.

한국당은
오늘 대전에 이어, 대구와 부산,
경기에서 합동연설회를 연 뒤
오는 27일 새 지도부를 선출합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