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당권 레이스' 대전서 출발
입력 2019.02.14 (22:58) 수정 2019.02.15 (01:11) 뉴스9(대전)
동영상영역 시작
한국당 '당권 레이스' 대전서 출발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자유한국당의
새 지도부를 뽑기 위한
2.27 전당대회를 앞두고
첫 후보자 합동 연설회를
대전에서 열었습니다.

오늘 연설회에는
5.18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진태 의원도 징계가 유예되면서
후보 자격으로 참석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식선거 운동 첫날인 오늘,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들이
대전에서 맞붙었습니다.

황교안 후보는
자유 우파 진영의 통합을 강조하며
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빅텐트론'을 제기했습니다.

황교안/한국당 당 대표 후보[인터뷰]
우리 당부터 하나가 돼야 합니다. 자유 우파 진영 모두가 자유한국당의 빅텐트 안에 똘똘 뭉쳐야 합니다.

오세훈 후보는
박근혜 대통령의 굴레에서 벗어나야
총선 승리를 이룰 수 있다며
합리적 개혁 보수 이미지를 내세워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오세훈/한국당 당 대표 후보[인터뷰]
민생 지도자로서, 따뜻한 개혁 보수주자로서 수도권 중부권 총선, 반드시 승리로 이끌겠습니다.

'5.18' 망언에도
전당대회 출마를 이유로
징계가 유예된 김진태 후보는
문재인 정부 심판론으로
표심을 파고들었습니다.

김진태/한국당 당 대표 후보[인터뷰]
제가 싸울 상대는 여기 있는 당 대표 후보가 아니고 바로 문재인 정권입니다. 촛불에 놀라 다 도망갈 때 당을 지킨 사람 누굽니까.

충청과 호남을
대상으로 한 합동연설회였지만
지역 관련 현안은
전혀 거론되지 않았습니다.

한국당은
오늘 대전에 이어, 대구와 부산,
경기에서 합동연설회를 연 뒤
오는 27일 새 지도부를 선출합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한국당 '당권 레이스' 대전서 출발
    • 입력 2019.02.14 (22:58)
    • 수정 2019.02.15 (01:11)
    뉴스9(대전)
한국당 '당권 레이스' 대전서 출발
[앵커멘트]
자유한국당의
새 지도부를 뽑기 위한
2.27 전당대회를 앞두고
첫 후보자 합동 연설회를
대전에서 열었습니다.

오늘 연설회에는
5.18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진태 의원도 징계가 유예되면서
후보 자격으로 참석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식선거 운동 첫날인 오늘,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들이
대전에서 맞붙었습니다.

황교안 후보는
자유 우파 진영의 통합을 강조하며
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빅텐트론'을 제기했습니다.

황교안/한국당 당 대표 후보[인터뷰]
우리 당부터 하나가 돼야 합니다. 자유 우파 진영 모두가 자유한국당의 빅텐트 안에 똘똘 뭉쳐야 합니다.

오세훈 후보는
박근혜 대통령의 굴레에서 벗어나야
총선 승리를 이룰 수 있다며
합리적 개혁 보수 이미지를 내세워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오세훈/한국당 당 대표 후보[인터뷰]
민생 지도자로서, 따뜻한 개혁 보수주자로서 수도권 중부권 총선, 반드시 승리로 이끌겠습니다.

'5.18' 망언에도
전당대회 출마를 이유로
징계가 유예된 김진태 후보는
문재인 정부 심판론으로
표심을 파고들었습니다.

김진태/한국당 당 대표 후보[인터뷰]
제가 싸울 상대는 여기 있는 당 대표 후보가 아니고 바로 문재인 정권입니다. 촛불에 놀라 다 도망갈 때 당을 지킨 사람 누굽니까.

충청과 호남을
대상으로 한 합동연설회였지만
지역 관련 현안은
전혀 거론되지 않았습니다.

한국당은
오늘 대전에 이어, 대구와 부산,
경기에서 합동연설회를 연 뒤
오는 27일 새 지도부를 선출합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