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술로 풀어낸 '아시아의 현주소'
입력 2019.02.14 (23:00) 수정 2019.02.15 (09:14) 뉴스9(창원)
동영상영역 시작
예술로 풀어낸 '아시아의 현주소'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경남도립미술관의
올해 첫 전시회가 개막했습니다.
가까이 있지만,
잘 몰라 멀게 느껴지는
아시아 지역의
현대미술 전시회인데요.
개별 나라의
역사와 사회문제, 현실을
미술작품을 통해 관찰할 수 있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연꽃에 앉은
나비 위에 올라선 모습.

잠자리에 앉아
깊은 명상에 빠진 모습.

언뜻 보면 부처의 모습 같지만,
작가가 만들어낸 주인공은 피터팬입니다.

동양의 고전적 불교문화에
서양의 현대 만화 요소를 섞었습니다.

[인터뷰]양마오린/'멤논제비나비에 탄 피터팬 보살' 작가
"언제든 TV를 틀면 옛것과 요즘 것이 섞여서 나오는 현재 모습을 나타내고자 했습니다."

경남도립미술관
올해 첫 전시가 개막했습니다.

우리나라와 중국,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현대미술 작가 등
17개 팀의 작품이 전시됩니다.

'아시아 인 아시아,
가깝고 먼 북소리'라는 제목에서 드러나듯
가까이 있지만, 낯설어서 멀게 느껴지는
아시아의 현재 모습과 문제를 드러낸
작품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독일 사회에서 바라본
우리나라의 국가보안법 문제,

대규모 개발이 중단돼
황폐해진 중국 해안의 모습,

획일화된 문화를
교복 입은 여학생들로 풍자한 작품 등이
관객의 시선을 끌고 있습니다.

[인터뷰]김재환/경남도립미술관 학예연구사
"텔레비전에서 보는 아시아의 먹방, 이런 것이 아닌 아시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들을 찾아보실 수 있으실 텐데요, 그런 것을 중심으로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또 각 지역에서
활발히 사회참여 작품활동을 펼치는
작가들의 모임도 소개되는 이번 전시회는
오는 5월 12일까지 열립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 예술로 풀어낸 '아시아의 현주소'
    • 입력 2019.02.14 (23:00)
    • 수정 2019.02.15 (09:14)
    뉴스9(창원)
예술로 풀어낸 '아시아의 현주소'
[앵커멘트]
경남도립미술관의
올해 첫 전시회가 개막했습니다.
가까이 있지만,
잘 몰라 멀게 느껴지는
아시아 지역의
현대미술 전시회인데요.
개별 나라의
역사와 사회문제, 현실을
미술작품을 통해 관찰할 수 있습니다.
박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연꽃에 앉은
나비 위에 올라선 모습.

잠자리에 앉아
깊은 명상에 빠진 모습.

언뜻 보면 부처의 모습 같지만,
작가가 만들어낸 주인공은 피터팬입니다.

동양의 고전적 불교문화에
서양의 현대 만화 요소를 섞었습니다.

[인터뷰]양마오린/'멤논제비나비에 탄 피터팬 보살' 작가
"언제든 TV를 틀면 옛것과 요즘 것이 섞여서 나오는 현재 모습을 나타내고자 했습니다."

경남도립미술관
올해 첫 전시가 개막했습니다.

우리나라와 중국,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현대미술 작가 등
17개 팀의 작품이 전시됩니다.

'아시아 인 아시아,
가깝고 먼 북소리'라는 제목에서 드러나듯
가까이 있지만, 낯설어서 멀게 느껴지는
아시아의 현재 모습과 문제를 드러낸
작품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독일 사회에서 바라본
우리나라의 국가보안법 문제,

대규모 개발이 중단돼
황폐해진 중국 해안의 모습,

획일화된 문화를
교복 입은 여학생들로 풍자한 작품 등이
관객의 시선을 끌고 있습니다.

[인터뷰]김재환/경남도립미술관 학예연구사
"텔레비전에서 보는 아시아의 먹방, 이런 것이 아닌 아시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들을 찾아보실 수 있으실 텐데요, 그런 것을 중심으로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또 각 지역에서
활발히 사회참여 작품활동을 펼치는
작가들의 모임도 소개되는 이번 전시회는
오는 5월 12일까지 열립니다.
KBS 뉴스 박상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