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김정은, 김정일 생일 맞아 장성급 승진인사
입력 2019.02.16 (11:16) 수정 2019.02.16 (11:39) 정치
北 김정은, 김정일 생일 맞아 장성급 승진인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을 맞아 군 장성 30명에 대한 승진인사를 단행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16일) 1면에 김정은 위원장이 군 지휘부의 군사칭호를 올려주기 위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 명령 제006호'를 하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양동원·최광준·전태호 등 3명이 중장으로 승진했고, 최동주·박용호·조광형·원창호·문시철·류창혁·지철호 등 총 27명은 소장 계급장을 달았습니다.

북한군에서 중장과 소장은 각각 우리의 소장과 준장에 해당합니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승진 인사 명령을 하달하면서 "인민군 지휘 성원들이 위대한 장군님의 전사, 제자답게 당의 영도 따라 혁명무력의 최정예화를 다그치고 조국 수호와 사회주의 강국 건설을 위한 투쟁에서 시대와 혁명이 부여한 성스러운 사명과 임무를 다하리라"는 믿음을 표시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거의 매년 김정일 위원장과 김일성 주석의 생일을 앞두고 군 장성 승진 인사를 단행합니다.

이번 군 인사는 관례를 따른 것이긴 하지만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정권에 대한 군부의 충성심을 높이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北 김정은, 김정일 생일 맞아 장성급 승진인사
    • 입력 2019.02.16 (11:16)
    • 수정 2019.02.16 (11:39)
    정치
北 김정은, 김정일 생일 맞아 장성급 승진인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을 맞아 군 장성 30명에 대한 승진인사를 단행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16일) 1면에 김정은 위원장이 군 지휘부의 군사칭호를 올려주기 위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 명령 제006호'를 하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양동원·최광준·전태호 등 3명이 중장으로 승진했고, 최동주·박용호·조광형·원창호·문시철·류창혁·지철호 등 총 27명은 소장 계급장을 달았습니다.

북한군에서 중장과 소장은 각각 우리의 소장과 준장에 해당합니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승진 인사 명령을 하달하면서 "인민군 지휘 성원들이 위대한 장군님의 전사, 제자답게 당의 영도 따라 혁명무력의 최정예화를 다그치고 조국 수호와 사회주의 강국 건설을 위한 투쟁에서 시대와 혁명이 부여한 성스러운 사명과 임무를 다하리라"는 믿음을 표시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거의 매년 김정일 위원장과 김일성 주석의 생일을 앞두고 군 장성 승진 인사를 단행합니다.

이번 군 인사는 관례를 따른 것이긴 하지만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정권에 대한 군부의 충성심을 높이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