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인발달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 시작
입력 2019.02.18 (12:01) 수정 2019.02.18 (13:07) 사회
성인발달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 시작
정부가 다음 달부터 성인 발달장애인의 주간활동을 지원합니다.

보건복지부는 "성인발달장애인을 위한 주간활동서비스가 다음 달부터 시작된다"고 오늘(18일) 밝혔습니다.

주간활동서비스는 성인발달장애인이 낮에 영화 관람 등 여가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제도로, 정부가 지난해 '발달장애인 생애주기별 종합대책'을 수립하면서 도입을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만 18세부터 64세 사이의 지적장애인과 자폐성 장애인은 소득과 재산에 상관없이 해당 사업을 지원할 수 있습니다. 대학에 다니거나 근로 활동 참여, 거주시설 입소자 등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됩니다.

지원 대상에겐 월 88시간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바우처가 주어지며, 한부모 가정이나 맞벌이 가정의 경우 서비스 이용시간을 월 120시간으로 늘릴 수 있습니다.

해당 사업은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 가능하며, 종합조사를 거쳐 지원 여부와 자격 유형이 결정됩니다.

복지부는 다음 달부터 광주광역시, 울산광역시, 경상남도 남해군에서 해당 서비스를 시작해 4~5월쯤에는 전국 150여 개 지자체로 사업을 확대할 예정입니다.

복지부는 “복지 인프라가 부족했던 성인 발달장애인의 자립생활과 지역사회 참여를 위해 주간활동서비스를 지속해서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성인발달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 시작
    • 입력 2019.02.18 (12:01)
    • 수정 2019.02.18 (13:07)
    사회
성인발달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 시작
정부가 다음 달부터 성인 발달장애인의 주간활동을 지원합니다.

보건복지부는 "성인발달장애인을 위한 주간활동서비스가 다음 달부터 시작된다"고 오늘(18일) 밝혔습니다.

주간활동서비스는 성인발달장애인이 낮에 영화 관람 등 여가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제도로, 정부가 지난해 '발달장애인 생애주기별 종합대책'을 수립하면서 도입을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만 18세부터 64세 사이의 지적장애인과 자폐성 장애인은 소득과 재산에 상관없이 해당 사업을 지원할 수 있습니다. 대학에 다니거나 근로 활동 참여, 거주시설 입소자 등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됩니다.

지원 대상에겐 월 88시간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바우처가 주어지며, 한부모 가정이나 맞벌이 가정의 경우 서비스 이용시간을 월 120시간으로 늘릴 수 있습니다.

해당 사업은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 가능하며, 종합조사를 거쳐 지원 여부와 자격 유형이 결정됩니다.

복지부는 다음 달부터 광주광역시, 울산광역시, 경상남도 남해군에서 해당 서비스를 시작해 4~5월쯤에는 전국 150여 개 지자체로 사업을 확대할 예정입니다.

복지부는 “복지 인프라가 부족했던 성인 발달장애인의 자립생활과 지역사회 참여를 위해 주간활동서비스를 지속해서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