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망언’ 서울남부지검에서 병합 수사…수사 속도 낼 듯
입력 2019.02.18 (15:40) 수정 2019.02.18 (17:13) 사회
‘5·18 망언’ 서울남부지검에서 병합 수사…수사 속도 낼 듯
국회 공청회에서 '5.18 망언'을 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지만원 씨에 대해 서울남부지검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남부지검 관계자는 '5.18 망언' 관련 고소·고발 건을 형사2부에 배당해 수사하고 있으며, 서울중앙지검에 같은 내용으로 고발된 사건 역시 넘겨받아 한꺼번에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과 정의당 등이 고발한 '5.18 망언' 고발 사건을 오늘 남부지검으로 이송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두 곳에 분산됐던 사건을 남부지검이 맡게 되면서 '5.18 망언' 논란에 대한 명예훼손과 사자명예훼손 등의 혐의에 대한 수사도 한층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앞서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개최했고, 이 의원은 공청회에서 "5·18을 정치적·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공청회에서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해온 지만원 씨도 이 공청회에서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이에 따라 서민민생대책위, 정의당, 5·18민중항쟁구속자회·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오월을사랑하는사람들의 모임, 더불어민주당 설훈·민병두 의원,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 등이 이들을 서울남부지검과 서울중앙지검에 잇따라 고발했습니다.
  • ‘5·18 망언’ 서울남부지검에서 병합 수사…수사 속도 낼 듯
    • 입력 2019.02.18 (15:40)
    • 수정 2019.02.18 (17:13)
    사회
‘5·18 망언’ 서울남부지검에서 병합 수사…수사 속도 낼 듯
국회 공청회에서 '5.18 망언'을 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지만원 씨에 대해 서울남부지검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남부지검 관계자는 '5.18 망언' 관련 고소·고발 건을 형사2부에 배당해 수사하고 있으며, 서울중앙지검에 같은 내용으로 고발된 사건 역시 넘겨받아 한꺼번에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과 정의당 등이 고발한 '5.18 망언' 고발 사건을 오늘 남부지검으로 이송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두 곳에 분산됐던 사건을 남부지검이 맡게 되면서 '5.18 망언' 논란에 대한 명예훼손과 사자명예훼손 등의 혐의에 대한 수사도 한층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앞서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개최했고, 이 의원은 공청회에서 "5·18을 정치적·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공청회에서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해온 지만원 씨도 이 공청회에서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이에 따라 서민민생대책위, 정의당, 5·18민중항쟁구속자회·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오월을사랑하는사람들의 모임, 더불어민주당 설훈·민병두 의원,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 등이 이들을 서울남부지검과 서울중앙지검에 잇따라 고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