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백준 소재 탐지 불가능”…이명박 측 “검찰에서 협조해달라”
입력 2019.02.18 (15:48) 수정 2019.02.18 (15:50) 사회
“김백준 소재 탐지 불가능”…이명박 측 “검찰에서 협조해달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항소심 재판에 증인으로 소환된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의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검찰에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는 오늘(18일) 김 전 기획관과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 김성우 전 다스 사장, 권승호 전 다스 전무를 증인으로 소환했지만, 이번에도 소환장이 송달되지 않았습니다.

재판부는 특히 이 전 대통령 측 요구에 따라 경찰에 김 전 기획관에 대한 소재 탐지도 의뢰했지만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은 "객관적 물증이 거의 남아있지 않아 김백준, 김성우, 권승호, 이학수 등 핵심 증인들의 수사기관 진술에 의지해서 유죄 판결이 이뤄졌다"며 "증인들에 대한 신문을 꼭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들은 고의로 출석을 피하고 있다"면서 "검찰이 이들과 연락이 가능하다면 협조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재판부는 일단 이들에 대한 증인 신문 기일을 추후 다시 지정하기로 했습니다.
  • “김백준 소재 탐지 불가능”…이명박 측 “검찰에서 협조해달라”
    • 입력 2019.02.18 (15:48)
    • 수정 2019.02.18 (15:50)
    사회
“김백준 소재 탐지 불가능”…이명박 측 “검찰에서 협조해달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항소심 재판에 증인으로 소환된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의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검찰에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는 오늘(18일) 김 전 기획관과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 김성우 전 다스 사장, 권승호 전 다스 전무를 증인으로 소환했지만, 이번에도 소환장이 송달되지 않았습니다.

재판부는 특히 이 전 대통령 측 요구에 따라 경찰에 김 전 기획관에 대한 소재 탐지도 의뢰했지만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은 "객관적 물증이 거의 남아있지 않아 김백준, 김성우, 권승호, 이학수 등 핵심 증인들의 수사기관 진술에 의지해서 유죄 판결이 이뤄졌다"며 "증인들에 대한 신문을 꼭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들은 고의로 출석을 피하고 있다"면서 "검찰이 이들과 연락이 가능하다면 협조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재판부는 일단 이들에 대한 증인 신문 기일을 추후 다시 지정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