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명 피해 왜 컸나…스프링클러 없고 소방 점검도 부적합
입력 2019.02.19 (21:21) 수정 2019.02.20 (11:1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인명 피해 왜 컸나…스프링클러 없고 소방 점검도 부적합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도심 대형 건물의 사우나, 흔희 볼 수 있는 풍경입니다.

불이 난 건물은 40년이 넘었고 스프링쿨러 등 소방시설이 제대로 설치돼 있지 않았습니다.

소방 점검에서도 매년 부적합 판정을 받았습니다.

류재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이 난 건물은 지하 2층, 지상 7층 주상복합형으로 5층부터 7층까지 아파트에 주민들이 살고 있습니다.

건물 안에 연기가 퍼지자 주민들은 옥상이나 인근 아파트 연결 통로로 몸을 피했습니다.

[김천길/대피 주민 : "베란다 쪽으로 나오니 비상계단은 연기 때문에 못 오겠고 그래서 5층에서 (인근) 아파트 옆 베란다로 5층으로 건너와서..."]

1980년에 준공된 낡은 건물이어서 기본적인 소방 시설조차 없었습니다.

불이 난 건물 1층에서 3층까지는 스프링클러가 있었지만, 정작 불이 난 4층에는 없어 인명 피해가 컸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초기에 불길을 잡지 못해 사우나에 있던 손님들이 대피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해마다 두 차례 실시된 소방 점검에서도 3년 연속 '부적합' 판정을 받았습니다.

화재 감지기와 경보기 고장 등이 여러 차례 지적됐지만 고쳐지지 않았습니다.

[최준환/대구중부소방서 예방안전과 : "현장을 갔다 온 직원들이 보면 리모델링을 권유하는데 소유자가 100명이 넘습니다. 관리사무소 측에서도 주민 동의를 구해야 돼 불가하죠."]

해당 건물은 화재 보험에도 가입돼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피해 보상 과정에서도 상당한 진통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 인명 피해 왜 컸나…스프링클러 없고 소방 점검도 부적합
    • 입력 2019.02.19 (21:21)
    • 수정 2019.02.20 (11:13)
    뉴스 9
인명 피해 왜 컸나…스프링클러 없고 소방 점검도 부적합
[앵커]

도심 대형 건물의 사우나, 흔희 볼 수 있는 풍경입니다.

불이 난 건물은 40년이 넘었고 스프링쿨러 등 소방시설이 제대로 설치돼 있지 않았습니다.

소방 점검에서도 매년 부적합 판정을 받았습니다.

류재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이 난 건물은 지하 2층, 지상 7층 주상복합형으로 5층부터 7층까지 아파트에 주민들이 살고 있습니다.

건물 안에 연기가 퍼지자 주민들은 옥상이나 인근 아파트 연결 통로로 몸을 피했습니다.

[김천길/대피 주민 : "베란다 쪽으로 나오니 비상계단은 연기 때문에 못 오겠고 그래서 5층에서 (인근) 아파트 옆 베란다로 5층으로 건너와서..."]

1980년에 준공된 낡은 건물이어서 기본적인 소방 시설조차 없었습니다.

불이 난 건물 1층에서 3층까지는 스프링클러가 있었지만, 정작 불이 난 4층에는 없어 인명 피해가 컸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초기에 불길을 잡지 못해 사우나에 있던 손님들이 대피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해마다 두 차례 실시된 소방 점검에서도 3년 연속 '부적합' 판정을 받았습니다.

화재 감지기와 경보기 고장 등이 여러 차례 지적됐지만 고쳐지지 않았습니다.

[최준환/대구중부소방서 예방안전과 : "현장을 갔다 온 직원들이 보면 리모델링을 권유하는데 소유자가 100명이 넘습니다. 관리사무소 측에서도 주민 동의를 구해야 돼 불가하죠."]

해당 건물은 화재 보험에도 가입돼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피해 보상 과정에서도 상당한 진통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