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박근혜 재판 전 탄핵 잘못”…당권 주자들 공방
입력 2019.02.19 (21:28) 수정 2019.02.19 (22:5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황교안 “박근혜 재판 전 탄핵 잘못”…당권 주자들 공방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방송 토론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가 도마에 올랐습니다.

세 명의 당 대표 후보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요?
​​
안다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당 대표 TV 토론에 나선 세 후보들에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질문이 나왔습니다.

탄핵이 어쩔 수 없었냐, 아니냐는 겁니다.

황교안, 김진태 후보는 탄핵 반대 입장을, 오세훈 후보는 탄핵이 불가피했다는 뜻을 나타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 : "박근혜 돈 한푼 받은 거 입증 안됐다. 그런 상황에서 탄핵 타당한지 이부분 동의할 수 없다."]

[김진태/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 : "탄핵 인정한다는 것은 우리 스스로 국정 농단 인정하는 것이다."]

[오세훈/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 : "이미 헌법 재판소 판결 통해서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이유가 밝혀진 바 있다."]

특히 탄핵을 묻는 질문에 구체적 답변을 자제해 오던 황교안 후보로서는 탄핵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처음으로 밝힌 셈입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 : "법원에서 사법절차가 진행되는 중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있었다. 이 부분에 절차적 문제성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이에 대해 오세훈 후보는 탄핵 부당성을 주장하는 건 일부 보수의 의견으로 상식적인 국민은 등을 돌릴 것이라고 맞받았고,

[오세훈/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 : "보수층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갖고 있지만, 전체 보수층이 헌재 결과를 부인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오산..."]

한국당 전당대회가 일주일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국정농단 사태 이후 당내에서 공식 언급을 꺼렸던 박 전 대통령 탄핵 문제가 또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황교안 “박근혜 재판 전 탄핵 잘못”…당권 주자들 공방
    • 입력 2019.02.19 (21:28)
    • 수정 2019.02.19 (22:53)
    뉴스 9
황교안 “박근혜 재판 전 탄핵 잘못”…당권 주자들 공방
[앵커]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방송 토론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가 도마에 올랐습니다.

세 명의 당 대표 후보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요?
​​
안다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당 대표 TV 토론에 나선 세 후보들에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질문이 나왔습니다.

탄핵이 어쩔 수 없었냐, 아니냐는 겁니다.

황교안, 김진태 후보는 탄핵 반대 입장을, 오세훈 후보는 탄핵이 불가피했다는 뜻을 나타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 : "박근혜 돈 한푼 받은 거 입증 안됐다. 그런 상황에서 탄핵 타당한지 이부분 동의할 수 없다."]

[김진태/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 : "탄핵 인정한다는 것은 우리 스스로 국정 농단 인정하는 것이다."]

[오세훈/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 : "이미 헌법 재판소 판결 통해서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이유가 밝혀진 바 있다."]

특히 탄핵을 묻는 질문에 구체적 답변을 자제해 오던 황교안 후보로서는 탄핵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처음으로 밝힌 셈입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 : "법원에서 사법절차가 진행되는 중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있었다. 이 부분에 절차적 문제성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이에 대해 오세훈 후보는 탄핵 부당성을 주장하는 건 일부 보수의 의견으로 상식적인 국민은 등을 돌릴 것이라고 맞받았고,

[오세훈/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 : "보수층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갖고 있지만, 전체 보수층이 헌재 결과를 부인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오산..."]

한국당 전당대회가 일주일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국정농단 사태 이후 당내에서 공식 언급을 꺼렸던 박 전 대통령 탄핵 문제가 또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