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봉순] 꼬리로 의도치 않게 눈덩이 굴린 독수리, “날 수가 없잖아?”
입력 2019.02.20 (07:00) 고봉순
동영상영역 시작
[고봉순] 꼬리로 의도치 않게 눈덩이 굴린 독수리, “날 수가 없잖아?”
동영상영역 끝
조류의 제왕격인 독수리가 눈밭에서 날지를 못하고 걸어만 다니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미국 미시간 주에서 하늘로 날아오르지 못하고 눈밭을 콩콩 뛰어다니는 독수리가 발견됐는데요.

신고를 받은 조류 보호단체에서 녀석의 상태를 확인해보니, 꼬리에 거대한 눈 뭉치가 매달려 있었습니다. 눈뭉치의 지름이 20센티미터나 됐다는데요. 어떻게 된 일일까요?
  • [고봉순] 꼬리로 의도치 않게 눈덩이 굴린 독수리, “날 수가 없잖아?”
    • 입력 2019.02.20 (07:00)
    고봉순
[고봉순] 꼬리로 의도치 않게 눈덩이 굴린 독수리, “날 수가 없잖아?”
조류의 제왕격인 독수리가 눈밭에서 날지를 못하고 걸어만 다니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미국 미시간 주에서 하늘로 날아오르지 못하고 눈밭을 콩콩 뛰어다니는 독수리가 발견됐는데요.

신고를 받은 조류 보호단체에서 녀석의 상태를 확인해보니, 꼬리에 거대한 눈 뭉치가 매달려 있었습니다. 눈뭉치의 지름이 20센티미터나 됐다는데요. 어떻게 된 일일까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