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북 횡단 경전철 신설, 4호선은 급행화” 서울시 도시철도 10개 노선 추진
입력 2019.02.20 (11:00) 수정 2019.02.20 (11:05) 사회
“강북 횡단 경전철 신설, 4호선은 급행화” 서울시 도시철도 10개 노선 추진
서울 목동에서 청량리까지 강북을 횡단하는 지하 경전철 건설이 추진됩니다. 4호선 구간에 급행열차가 추가되고, 현재 공사 중인 경전철 신림선은 여의도까지 연장됩니다. 9호선 4단계 추가 연장은 정부의 결정에 따라 추진이 결정됩니다.

서울시는 오늘(20일) 이런 내용을 담은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용역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사업비는 7조 2천3백여억 원 규모로 매년 7천억 원이 쓰입니다.

우선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2028년까지 경전철 6개 노선을 신설·보완합니다. 이 밖에도 경전철 2개 노선을 연장하며, 지하철 2개 노선을 개량하는 등 비강남권 위주로 모두 10개 노선의 계획이 수립됐습니다.

신설되는 강북횡단선은 25.72㎞, 19개 역의 장거리 노선으로 목동에서 청량리까지 완·급행 열차 운행이 가능합니다. 민자사업 추진이 지연되던 면목선·난곡선·우이신설연장선·목동선은 재정사업으로 전환하고, 서부선은 기존 새절∼서울대입구역 구간에 대피선을 2개 추가해 완·급행 열차 운행이 가능하도록 보완했습니다.

철도망 계획에는 기존 지하철 노선 2개를 개량하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4호선은 당고개~남태령 구간에 급행열차를 운영하고, 5호선은 지선으로 갈라지던 둔촌동~길동~굽은다리역을 직선으로 연결해 강동역을 거치지 않고도 이동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 밖에도 서부선과 신림선을 각각 남쪽과 북쪽으로 연장해 노선 간 연결성을 높일 계획입니다.

지역 주민의 숙원사업이던 9호선 4단계 추가연장(고덕강일1지구~강일역) 구간은 타당성 확보가 어려워 일단 조건부로 포함시켰습니다. 2021년 강일~미사 구간과 함께 국토교통부가 광역철도로 지정하면 추진하겠다는 게 서울시의 입장입니다.

이번 노선 선정에는 동 단위로 철도 접근성과 밀집도 등을 분석한 '서울형 지역균형발전 평가지표'를 만들어 활용했습니다.

서울시는 2차 철도망 계획이 실현되면 철도통행시간은 평균 15%, 지하철 혼잡도는 30% 감소하고, 철도 이용이 가능한 시민은 약 40만 명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10분 내 철도서비스 가능지역은 현재 63%에서 75%로 확대되며, 철도역 접근이 어려웠던 행정동도 기존 170개에서 104개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서울시는 국토교통부 협의와 시의회 의견 청취, 주민 공청회 등을 거쳐 4월 중 국토부에 승인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강북 횡단 경전철 신설, 4호선은 급행화” 서울시 도시철도 10개 노선 추진
    • 입력 2019.02.20 (11:00)
    • 수정 2019.02.20 (11:05)
    사회
“강북 횡단 경전철 신설, 4호선은 급행화” 서울시 도시철도 10개 노선 추진
서울 목동에서 청량리까지 강북을 횡단하는 지하 경전철 건설이 추진됩니다. 4호선 구간에 급행열차가 추가되고, 현재 공사 중인 경전철 신림선은 여의도까지 연장됩니다. 9호선 4단계 추가 연장은 정부의 결정에 따라 추진이 결정됩니다.

서울시는 오늘(20일) 이런 내용을 담은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용역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사업비는 7조 2천3백여억 원 규모로 매년 7천억 원이 쓰입니다.

우선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2028년까지 경전철 6개 노선을 신설·보완합니다. 이 밖에도 경전철 2개 노선을 연장하며, 지하철 2개 노선을 개량하는 등 비강남권 위주로 모두 10개 노선의 계획이 수립됐습니다.

신설되는 강북횡단선은 25.72㎞, 19개 역의 장거리 노선으로 목동에서 청량리까지 완·급행 열차 운행이 가능합니다. 민자사업 추진이 지연되던 면목선·난곡선·우이신설연장선·목동선은 재정사업으로 전환하고, 서부선은 기존 새절∼서울대입구역 구간에 대피선을 2개 추가해 완·급행 열차 운행이 가능하도록 보완했습니다.

철도망 계획에는 기존 지하철 노선 2개를 개량하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4호선은 당고개~남태령 구간에 급행열차를 운영하고, 5호선은 지선으로 갈라지던 둔촌동~길동~굽은다리역을 직선으로 연결해 강동역을 거치지 않고도 이동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 밖에도 서부선과 신림선을 각각 남쪽과 북쪽으로 연장해 노선 간 연결성을 높일 계획입니다.

지역 주민의 숙원사업이던 9호선 4단계 추가연장(고덕강일1지구~강일역) 구간은 타당성 확보가 어려워 일단 조건부로 포함시켰습니다. 2021년 강일~미사 구간과 함께 국토교통부가 광역철도로 지정하면 추진하겠다는 게 서울시의 입장입니다.

이번 노선 선정에는 동 단위로 철도 접근성과 밀집도 등을 분석한 '서울형 지역균형발전 평가지표'를 만들어 활용했습니다.

서울시는 2차 철도망 계획이 실현되면 철도통행시간은 평균 15%, 지하철 혼잡도는 30% 감소하고, 철도 이용이 가능한 시민은 약 40만 명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10분 내 철도서비스 가능지역은 현재 63%에서 75%로 확대되며, 철도역 접근이 어려웠던 행정동도 기존 170개에서 104개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서울시는 국토교통부 협의와 시의회 의견 청취, 주민 공청회 등을 거쳐 4월 중 국토부에 승인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