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합격자 추천 조작’ 등 공공기관 채용비리 182건 적발
입력 2019.02.20 (12:06) 수정 2019.02.20 (13:02)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합격자 추천 조작’ 등 공공기관 채용비리 182건 적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182건이 적발됐는데, 임원 자녀를 단기계약직으로 채용했다 공채 없이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등 친인척 특혜 채용 비리도 16건 드러났습니다.

구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 추진단'은 지난해 11월부터 석 달간 채용비리 전수조사를 한 결과, 모두 182건의 채용 비리를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유형별로는 신규채용 관련 비리가 158건으로 가장 많았고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과정의 비리는 24건이 드러났습니다.

특히 16건은 친인척 특혜 채용 의혹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국기계연구원은 2016년 4월 정규직 채용시험에서 합격자 추천 순위를 조작했고 서울대병원은 2018년 2월 전환대상이 아닌 비정규직 세 명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했습니다.

공영홈쇼핑은 2015년 2월 고위직 자녀를 단기계약직으로 채용한 뒤, 이후 채용 시험 없이 정규직으로 전환시켰습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의혹이 제기된 서울교통공사는 감사원 감사가 진행중이어서 이번 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채용비리에 연루된 현직 임원 중 수사 의뢰된 3명은 즉시 직무를 정지하고, 연관된 직원 281명은 업무에서 배제한 뒤 수사 결과나 사규에 따라 추가 조치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 부정합격자 13명은 업무배제와 조사 결과에 따라 퇴출하고 채용비리 피해자 55명에게는 재응시 기회를 주는 등 구제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공공기관 임직원의 친인척 채용인원을 매년 기관 홈페이지 등에 의무적으로 공개하고, 공직자에 의한 가족채용 특혜 제공을 제한하는 내용의 이해충돌방지법 제정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구경하입니다.
  • ‘합격자 추천 조작’ 등 공공기관 채용비리 182건 적발
    • 입력 2019.02.20 (12:06)
    • 수정 2019.02.20 (13:02)
    뉴스 12
‘합격자 추천 조작’ 등 공공기관 채용비리 182건 적발
[앵커]

정부가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182건이 적발됐는데, 임원 자녀를 단기계약직으로 채용했다 공채 없이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등 친인척 특혜 채용 비리도 16건 드러났습니다.

구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 추진단'은 지난해 11월부터 석 달간 채용비리 전수조사를 한 결과, 모두 182건의 채용 비리를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유형별로는 신규채용 관련 비리가 158건으로 가장 많았고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과정의 비리는 24건이 드러났습니다.

특히 16건은 친인척 특혜 채용 의혹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국기계연구원은 2016년 4월 정규직 채용시험에서 합격자 추천 순위를 조작했고 서울대병원은 2018년 2월 전환대상이 아닌 비정규직 세 명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했습니다.

공영홈쇼핑은 2015년 2월 고위직 자녀를 단기계약직으로 채용한 뒤, 이후 채용 시험 없이 정규직으로 전환시켰습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의혹이 제기된 서울교통공사는 감사원 감사가 진행중이어서 이번 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채용비리에 연루된 현직 임원 중 수사 의뢰된 3명은 즉시 직무를 정지하고, 연관된 직원 281명은 업무에서 배제한 뒤 수사 결과나 사규에 따라 추가 조치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 부정합격자 13명은 업무배제와 조사 결과에 따라 퇴출하고 채용비리 피해자 55명에게는 재응시 기회를 주는 등 구제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공공기관 임직원의 친인척 채용인원을 매년 기관 홈페이지 등에 의무적으로 공개하고, 공직자에 의한 가족채용 특혜 제공을 제한하는 내용의 이해충돌방지법 제정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구경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