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치매환자, GPS 덕에 독립적 활동 가능
입력 2019.02.20 (12:54) 수정 2019.02.20 (12:57)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치매환자, GPS 덕에 독립적 활동 가능
동영상영역 끝
GPS 위치확인 시스템이 치매환자의 위치를 추적하고 관리해줘, 환자와 가족들에게 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노르웨이의 전직 교사였던 안느매리씨는 치매를 앓고 있습니다.

그녀는 집에서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하는 남편을 두고 혼자 외출을 즐깁니다.

[안느매리/치매 환자 : "월요일은 수영을 하고 화요일은 하이킹. 수요일은 강의를 들어요. 목요일엔 친구를 만나죠."]

그녀가 독립적일 수 있는 것은 GPS 덕분인데요, 길을 잃어도 남편이 자신을 쉽게 찾으러 온다는 믿음이 있습니다.

["(지금 여기가 어디인지 모르겠어요.) 지도를 보고 당신이 어디 있나 찾은 뒤 다시 전화할게요. 그 자리에 그대로 있어요."]

[안느매리/치매 환자 : "저는 필요하면 언제든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요."]

노르웨이의 치매 환자는 약 8만 명에 달하는데요,

이 가운데 600명이 GPS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치매환자, GPS 덕에 독립적 활동 가능
    • 입력 2019.02.20 (12:54)
    • 수정 2019.02.20 (12:57)
    뉴스 12
치매환자, GPS 덕에 독립적 활동 가능
GPS 위치확인 시스템이 치매환자의 위치를 추적하고 관리해줘, 환자와 가족들에게 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노르웨이의 전직 교사였던 안느매리씨는 치매를 앓고 있습니다.

그녀는 집에서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하는 남편을 두고 혼자 외출을 즐깁니다.

[안느매리/치매 환자 : "월요일은 수영을 하고 화요일은 하이킹. 수요일은 강의를 들어요. 목요일엔 친구를 만나죠."]

그녀가 독립적일 수 있는 것은 GPS 덕분인데요, 길을 잃어도 남편이 자신을 쉽게 찾으러 온다는 믿음이 있습니다.

["(지금 여기가 어디인지 모르겠어요.) 지도를 보고 당신이 어디 있나 찾은 뒤 다시 전화할게요. 그 자리에 그대로 있어요."]

[안느매리/치매 환자 : "저는 필요하면 언제든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요."]

노르웨이의 치매 환자는 약 8만 명에 달하는데요,

이 가운데 600명이 GPS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