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편 폭행·자녀 학대” 이혼소송 남편, 조현아 고소…영상 입수
입력 2019.02.21 (06:33) 수정 2019.02.21 (08:5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남편 폭행·자녀 학대” 이혼소송 남편, 조현아 고소…영상 입수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현아 전 대항항공 부사장과 이혼 소송 중인 남편 박 모 씨가 조 전 부사장을 그제(19일) 상해 등의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박 씨 측은 조 전 부사장의 폭행 장면이 담긴 영상과 사진을 경찰에 제출했는데, KBS가 이 자료를 단독 입수했습니다.

이지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사진 속 남성, 뭔가에 목이 졸린 흔적이 선명합니다.

얼굴에도 피가 날 정도의 상처가 났습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남편인 박 모 씨가 조 씨에게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며 공개한 자료 중 일부입니다.

또 다른 사진, 박 씨의 엄지발가락이 뭔가에 맞은 듯 패이고 찢어졌습니다.

박 씨는 아내 조 씨가 자신에게 태블릿 피씨를 던져 상처를 입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씨 측은 조 씨가 일상적으로 폭력과 폭언을 행사했다고 주장합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추정 인물 : "(이 부순 건 다 뭐야?) 네가 딴 소리를 하니까 그렇지, 네가 딴 소리를 하니까! 네가 쓸데없는 소리를 하니까!"]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추정 인물 : "(어떡할까 내가 그럼 지금?) 죽어! 죽어! 죽어!! 죽어버려!"]

박 씨는 지난 19일 아내 조 씨를 특수상해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박 씨는 고소장에서 2016년 4차례에 걸쳐 아내 조 씨에게 폭행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아내 조 씨가 자녀들을 학대했다는 내용도 고소사실에 포함시켰습니다.

이에 대해 조 씨 측은 "두 사람의 혼인 관계는 남편 박 씨의 알코올과 약물 중독 문제, 아이들에 대한 무관심과 방치로 파탄된 것"이라며 의혹을 전부 부인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씨가 이혼 위자료나 재산분할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거짓 주장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조 씨가 "자녀들을 학대한 사실이 없고, 애정으로 최선을 다해 돌봤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 “남편 폭행·자녀 학대” 이혼소송 남편, 조현아 고소…영상 입수
    • 입력 2019.02.21 (06:33)
    • 수정 2019.02.21 (08:50)
    뉴스광장 1부
“남편 폭행·자녀 학대” 이혼소송 남편, 조현아 고소…영상 입수
[앵커]

조현아 전 대항항공 부사장과 이혼 소송 중인 남편 박 모 씨가 조 전 부사장을 그제(19일) 상해 등의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박 씨 측은 조 전 부사장의 폭행 장면이 담긴 영상과 사진을 경찰에 제출했는데, KBS가 이 자료를 단독 입수했습니다.

이지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사진 속 남성, 뭔가에 목이 졸린 흔적이 선명합니다.

얼굴에도 피가 날 정도의 상처가 났습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남편인 박 모 씨가 조 씨에게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며 공개한 자료 중 일부입니다.

또 다른 사진, 박 씨의 엄지발가락이 뭔가에 맞은 듯 패이고 찢어졌습니다.

박 씨는 아내 조 씨가 자신에게 태블릿 피씨를 던져 상처를 입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씨 측은 조 씨가 일상적으로 폭력과 폭언을 행사했다고 주장합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추정 인물 : "(이 부순 건 다 뭐야?) 네가 딴 소리를 하니까 그렇지, 네가 딴 소리를 하니까! 네가 쓸데없는 소리를 하니까!"]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추정 인물 : "(어떡할까 내가 그럼 지금?) 죽어! 죽어! 죽어!! 죽어버려!"]

박 씨는 지난 19일 아내 조 씨를 특수상해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박 씨는 고소장에서 2016년 4차례에 걸쳐 아내 조 씨에게 폭행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아내 조 씨가 자녀들을 학대했다는 내용도 고소사실에 포함시켰습니다.

이에 대해 조 씨 측은 "두 사람의 혼인 관계는 남편 박 씨의 알코올과 약물 중독 문제, 아이들에 대한 무관심과 방치로 파탄된 것"이라며 의혹을 전부 부인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씨가 이혼 위자료나 재산분할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거짓 주장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조 씨가 "자녀들을 학대한 사실이 없고, 애정으로 최선을 다해 돌봤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