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미회담 D-6’ 비건-김혁철 이르면 오늘 의제 협상 전망
입력 2019.02.21 (12:02) 수정 2019.02.21 (17:4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북미회담 D-6’ 비건-김혁철 이르면 오늘 의제 협상 전망
동영상영역 끝
[앵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오늘로 엿새 남았습니다.

이르면 오늘부터 북미 의제 협상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가 본격적으로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오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가 어제 저녁 8시쯤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김혁철 특별대표 일행은 일반 탑승객들과 함께 출국장으로 빠져나온 뒤 베트남 영빈관으로 향했습니다.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 실장, 최강일 외무성 북아메리카 국장 직무대행도 함께 도착했습니다.

미리 도착한 의전 담당 박철 아태평화위 부위원장이 이들을 안내했습니다

일부 외신에선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어젯밤 하노이에 도착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만큼 이르면 오늘부터 북미 간 의제 실무 협상이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노이 선언문에 포함될 비핵화와 상응조치 등 의제를 놓고 담판을 벌일 것으로 전망됩니다.

의전 준비 역시 회담장과 숙소 등이 가닥이 잡히면서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고위 외교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는 JW 메리어트,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멜리아 호텔, 그리고 회담장으로는 메트로폴 호텔이 유력하다고 전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또 김정은 위원장이 하노이로 올 때와 평양으로 돌아갈 때 서로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다고 전해, 일부 구간에서 김 위원장이 열차편 등을 이용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아영입니다.
  • ‘북미회담 D-6’ 비건-김혁철 이르면 오늘 의제 협상 전망
    • 입력 2019.02.21 (12:02)
    • 수정 2019.02.21 (17:46)
    뉴스 12
‘북미회담 D-6’ 비건-김혁철 이르면 오늘 의제 협상 전망
[앵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오늘로 엿새 남았습니다.

이르면 오늘부터 북미 의제 협상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가 본격적으로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오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가 어제 저녁 8시쯤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김혁철 특별대표 일행은 일반 탑승객들과 함께 출국장으로 빠져나온 뒤 베트남 영빈관으로 향했습니다.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책략 실장, 최강일 외무성 북아메리카 국장 직무대행도 함께 도착했습니다.

미리 도착한 의전 담당 박철 아태평화위 부위원장이 이들을 안내했습니다

일부 외신에선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어젯밤 하노이에 도착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만큼 이르면 오늘부터 북미 간 의제 실무 협상이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노이 선언문에 포함될 비핵화와 상응조치 등 의제를 놓고 담판을 벌일 것으로 전망됩니다.

의전 준비 역시 회담장과 숙소 등이 가닥이 잡히면서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고위 외교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는 JW 메리어트,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멜리아 호텔, 그리고 회담장으로는 메트로폴 호텔이 유력하다고 전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또 김정은 위원장이 하노이로 올 때와 평양으로 돌아갈 때 서로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다고 전해, 일부 구간에서 김 위원장이 열차편 등을 이용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