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컬링 ‘팀 킴’ 눈물의 호소는 사실…문체부 수사 의뢰
입력 2019.02.21 (12:09) 수정 2019.02.21 (12:1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컬링 ‘팀 킴’ 눈물의 호소는 사실…문체부 수사 의뢰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평창올림픽에서 감동을 선사했던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의 호소가 사실로 밝혀졌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특정 감사 결과 상금 9천여 만원을 못 받는 등 지도자 가족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지도자의 폭언과 팀 사유화 등을 폭로하며 눈물로 호소했던 '팀 킴'.

문체부와 경상북도, 대한체육회가 합동으로 실시한 한 달여의 특정 감사 결과 팀 킴이 제기한 인권 침해 내용 대부분은 사실이었습니다.

[강정원/문화체육관광부 체육협력관 : "선수들이 호소문에서 제기한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주장 대부분이 사실이었음이 확인됐습니다."]

제대로 정산이 안돼 선수들이 받지 못한 상금은 무려 9천 3백만 원이 넘었습니다.

김경두 전 컬링연맹 부회장과 그의 딸인 김민정 감독 등 지도자 가족은 해외 전지훈련비와 국내 숙박비를 이중 지급받는 등 약 천 900만 원의 보조금을 부적절하게 집행하고 정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들 코치진이 선수단 지도에 충실하지 않았다는 점도 확인됐습니다.

합동감사반은 김경두 전 부회장이 딸과 사위, 조카 등 친인척을 부당하게 채용하고 의성컬링장을 사유화해 경북체육회 컬링팀 자체를 사유화했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강경원/문화체육관광부 체육협력관 : "(김경두 전 부회장이) 친인척을 채용할 수 없다는 정관을 위배하고 본인의 친조카를 평창올림픽에 대비한 국가대표팀 전력분석관에 채용했습니다."]

문체부는 지도자 가족 세 명에 대해 수사 의뢰를 하고, 징계 요구와 환수 등 모두 62건의 감사 처분을 요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컬링 ‘팀 킴’ 눈물의 호소는 사실…문체부 수사 의뢰
    • 입력 2019.02.21 (12:09)
    • 수정 2019.02.21 (12:16)
    뉴스 12
컬링 ‘팀 킴’ 눈물의 호소는 사실…문체부 수사 의뢰
[앵커]

평창올림픽에서 감동을 선사했던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의 호소가 사실로 밝혀졌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특정 감사 결과 상금 9천여 만원을 못 받는 등 지도자 가족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지도자의 폭언과 팀 사유화 등을 폭로하며 눈물로 호소했던 '팀 킴'.

문체부와 경상북도, 대한체육회가 합동으로 실시한 한 달여의 특정 감사 결과 팀 킴이 제기한 인권 침해 내용 대부분은 사실이었습니다.

[강정원/문화체육관광부 체육협력관 : "선수들이 호소문에서 제기한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주장 대부분이 사실이었음이 확인됐습니다."]

제대로 정산이 안돼 선수들이 받지 못한 상금은 무려 9천 3백만 원이 넘었습니다.

김경두 전 컬링연맹 부회장과 그의 딸인 김민정 감독 등 지도자 가족은 해외 전지훈련비와 국내 숙박비를 이중 지급받는 등 약 천 900만 원의 보조금을 부적절하게 집행하고 정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들 코치진이 선수단 지도에 충실하지 않았다는 점도 확인됐습니다.

합동감사반은 김경두 전 부회장이 딸과 사위, 조카 등 친인척을 부당하게 채용하고 의성컬링장을 사유화해 경북체육회 컬링팀 자체를 사유화했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강경원/문화체육관광부 체육협력관 : "(김경두 전 부회장이) 친인척을 채용할 수 없다는 정관을 위배하고 본인의 친조카를 평창올림픽에 대비한 국가대표팀 전력분석관에 채용했습니다."]

문체부는 지도자 가족 세 명에 대해 수사 의뢰를 하고, 징계 요구와 환수 등 모두 62건의 감사 처분을 요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