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못생긴 애 때려!”…재활 교사가 장애인끼리 ‘폭행 강요’
입력 2019.02.21 (19:06) 수정 2019.02.21 (19:49)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못생긴 애 때려!”…재활 교사가 장애인끼리 ‘폭행 강요’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기도에 있는 한 장애인 재활원에서 장애인들끼리 서로 폭행하게 하는 학대 영상을 KBS가 입수했습니다.

영상을 찍은 가해자는 이 시설의 재활교사였습니다.

김민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장애인 학대 생활재활교사/음성변조 : "얘, 때려 이 X."]

한 장애인 재활원에서 촬영한 영상입니다.

영상을 찍는 사람이, 40대 지적장애인에게 다른 20대 여성 장애인을 때리라고 시킵니다.

[장애인 학대 생활재활교사/음성변조 : "못생긴 애. 얘 때려 얘. 때려 이 XX. 때려 이 XX. 오줌 쌌대 어제."]

욕설과 조롱에, 인신공격까지 서슴지 않습니다.

[장애인 학대 생활재활교사/음성변조 : "너 거북이 같아, 저 XX 어제 오줌 쌌대."]

장애인이 때리길 주저할 때는 다그치기도 합니다.

[장애인 학대 생활재활교사/음성변조 : "빨리, 시동 좀 그만 걸고."]

영상을 촬영한 사람은 7년 째 이 시설에서 일하고 있는 재활교사 30살 김 모 씨.

취재팀이 확인한 학대 영상만 5개로, 화면엔 4명의 피해 장애인이 등장합니다.

[이재헌/국립재활원 정신건강과장 : "일반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폭력의 수준을 상당히 넘어선 것으로 생각하고, 특히 자신의 의사를 정확히 표현할 수 있는 능력이 부족한 장애인분들이기 때문에 대단히 심각한..."]

가해 교사 김 씨는 CCTV가 없는 장애인들의 방에서만 영상을 찍었습니다.

촬영한 학대 영상을 동료 교사들과 돌려보기까지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 씨는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영상을 찍었다며 잘못을 인정했습니다.

[김OO/장애인 학대 생활재활교사/음성변조 : "제가 업무 중에 받았던 스트레스를 거주인(장애인) 분들한테 대리로 그렇게 한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

KBS 취재가 시작된 뒤 가해 교사 김 씨는, 시설 측에 사표를 냈습니다.

경찰은 김 씨와 동료교사 2명에 대해 학대와 방조 등의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 [단독] “못생긴 애 때려!”…재활 교사가 장애인끼리 ‘폭행 강요’
    • 입력 2019.02.21 (19:06)
    • 수정 2019.02.21 (19:49)
    뉴스 7
[단독] “못생긴 애 때려!”…재활 교사가 장애인끼리 ‘폭행 강요’
[앵커]

경기도에 있는 한 장애인 재활원에서 장애인들끼리 서로 폭행하게 하는 학대 영상을 KBS가 입수했습니다.

영상을 찍은 가해자는 이 시설의 재활교사였습니다.

김민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장애인 학대 생활재활교사/음성변조 : "얘, 때려 이 X."]

한 장애인 재활원에서 촬영한 영상입니다.

영상을 찍는 사람이, 40대 지적장애인에게 다른 20대 여성 장애인을 때리라고 시킵니다.

[장애인 학대 생활재활교사/음성변조 : "못생긴 애. 얘 때려 얘. 때려 이 XX. 때려 이 XX. 오줌 쌌대 어제."]

욕설과 조롱에, 인신공격까지 서슴지 않습니다.

[장애인 학대 생활재활교사/음성변조 : "너 거북이 같아, 저 XX 어제 오줌 쌌대."]

장애인이 때리길 주저할 때는 다그치기도 합니다.

[장애인 학대 생활재활교사/음성변조 : "빨리, 시동 좀 그만 걸고."]

영상을 촬영한 사람은 7년 째 이 시설에서 일하고 있는 재활교사 30살 김 모 씨.

취재팀이 확인한 학대 영상만 5개로, 화면엔 4명의 피해 장애인이 등장합니다.

[이재헌/국립재활원 정신건강과장 : "일반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폭력의 수준을 상당히 넘어선 것으로 생각하고, 특히 자신의 의사를 정확히 표현할 수 있는 능력이 부족한 장애인분들이기 때문에 대단히 심각한..."]

가해 교사 김 씨는 CCTV가 없는 장애인들의 방에서만 영상을 찍었습니다.

촬영한 학대 영상을 동료 교사들과 돌려보기까지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 씨는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영상을 찍었다며 잘못을 인정했습니다.

[김OO/장애인 학대 생활재활교사/음성변조 : "제가 업무 중에 받았던 스트레스를 거주인(장애인) 분들한테 대리로 그렇게 한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

KBS 취재가 시작된 뒤 가해 교사 김 씨는, 시설 측에 사표를 냈습니다.

경찰은 김 씨와 동료교사 2명에 대해 학대와 방조 등의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