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편의점 흉기 강도, 6단 유단자에 맨손 제압
입력 2019.02.21 (19:08) 수정 2019.02.21 (22:15)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편의점 흉기 강도, 6단 유단자에 맨손 제압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 시민이 편의점에 침입해 업주를 흉기로 위협하고 돈을 빼앗으려던 강도를 맨손으로 제압했습니다.

용감한 이 시민은 태권도 선수 출신의 유단자였습니다.

보도에 최위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편의점에 들어온 한 50대 남성.

갑자기 업주의 목을 감고 위협하며 돈을 요구합니다.

한 손에는 편의점에 있던 흉기도 들었습니다.

자칫 업주가 다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 이어지던 순간, 한 시민이 편의점으로 뛰어들어와 재빠르게 강도를 넘어뜨립니다.

강도를 바닥에 눕혀 꼼짝 못 하게 만든 뒤 경찰이 올 때까지 3분가량을 버텼습니다.

때마침 이곳을 지나 집으로 가던 시민이 편의점에 강도가 든 걸 목격하고 곧바로 제압에 나선 겁니다.

강도를 제압한 43살 성지훈 씨는 태권도 선수 출신으로 태권도 5단, 유도 1단의 유단자입니다.

[성지훈/부산시 남구 : "솔직히 급박한 상황에서 처음엔 저도 놀랐지만 여자 혼자 편의점에 있다는 생각만 가지고, 진짜 당연한 일을 그냥 했다고 생각합니다."]

편의점 강도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습니다.

[윤진용/부산 자성대파출소장 : "술도 마시고 칼도 들고있는 상황에서 보통 사람으로서는 하기 힘든 그런 어려운 일을 하셨다고 생각합니다."]

경찰은 위험을 무릅쓰고 강도를 검거하는 데 도움을 준 시민 성지훈 씨에게 표창과 함께 포상금을 줄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 편의점 흉기 강도, 6단 유단자에 맨손 제압
    • 입력 2019.02.21 (19:08)
    • 수정 2019.02.21 (22:15)
    뉴스 7
편의점 흉기 강도, 6단 유단자에 맨손 제압
[앵커]

한 시민이 편의점에 침입해 업주를 흉기로 위협하고 돈을 빼앗으려던 강도를 맨손으로 제압했습니다.

용감한 이 시민은 태권도 선수 출신의 유단자였습니다.

보도에 최위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편의점에 들어온 한 50대 남성.

갑자기 업주의 목을 감고 위협하며 돈을 요구합니다.

한 손에는 편의점에 있던 흉기도 들었습니다.

자칫 업주가 다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 이어지던 순간, 한 시민이 편의점으로 뛰어들어와 재빠르게 강도를 넘어뜨립니다.

강도를 바닥에 눕혀 꼼짝 못 하게 만든 뒤 경찰이 올 때까지 3분가량을 버텼습니다.

때마침 이곳을 지나 집으로 가던 시민이 편의점에 강도가 든 걸 목격하고 곧바로 제압에 나선 겁니다.

강도를 제압한 43살 성지훈 씨는 태권도 선수 출신으로 태권도 5단, 유도 1단의 유단자입니다.

[성지훈/부산시 남구 : "솔직히 급박한 상황에서 처음엔 저도 놀랐지만 여자 혼자 편의점에 있다는 생각만 가지고, 진짜 당연한 일을 그냥 했다고 생각합니다."]

편의점 강도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습니다.

[윤진용/부산 자성대파출소장 : "술도 마시고 칼도 들고있는 상황에서 보통 사람으로서는 하기 힘든 그런 어려운 일을 하셨다고 생각합니다."]

경찰은 위험을 무릅쓰고 강도를 검거하는 데 도움을 준 시민 성지훈 씨에게 표창과 함께 포상금을 줄 예정입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