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근혜 탄핵”에 대한 제 입장은…‘○→X→△’ 알 수 없는 황교안의 마음
입력 2019.02.21 (19:53)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박근혜 탄핵”에 대한 제 입장은…‘○→X→△’ 알 수 없는 황교안의 마음
동영상영역 끝
'박근혜 탄핵'에 대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의 의견이 자꾸 바뀐다는 비판이 당 안팎에 거셉니다.

헌법재판소가 탄핵을 인용했던 2017년 3월 10일,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우리 모두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는 담화를 냈던 황교안 후보(당시 총리)는 2년 뒤인 현재, 당 대표 후보자 TV토론회에 나와선 말을 바꿨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돈 한 푼 받은 것 입증 안 됐다"며 탄핵 결정에 "동의할 수 없다"는 겁니다.

헌법 절차와 국회의 탄핵소추안 의결 결정 등을 부정한 발언에 비난 여론이 쏟아지자 황 후보는 하루 만에 다시 의견을 바꿨습니다.

"○X 문제여서 엑스를 들었지만 사실 세모로 하려고 했다"는 겁니다. 대통령 탄핵이라는 중차대한 사안에 대한 의견이 '세모'라니요. 황 후보의 황당한 변명에 "오락가락한다"는 또 다른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탄핵 결정 '존중'에서 '반대' 그리고 '세모'로... 알 수 없는 황 후보의 마음을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K스타 정혜정 kbs.sprinter@kbs.co.kr
  • “박근혜 탄핵”에 대한 제 입장은…‘○→X→△’ 알 수 없는 황교안의 마음
    • 입력 2019.02.21 (19:53)
    케이야
“박근혜 탄핵”에 대한 제 입장은…‘○→X→△’ 알 수 없는 황교안의 마음
'박근혜 탄핵'에 대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의 의견이 자꾸 바뀐다는 비판이 당 안팎에 거셉니다.

헌법재판소가 탄핵을 인용했던 2017년 3월 10일,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우리 모두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는 담화를 냈던 황교안 후보(당시 총리)는 2년 뒤인 현재, 당 대표 후보자 TV토론회에 나와선 말을 바꿨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돈 한 푼 받은 것 입증 안 됐다"며 탄핵 결정에 "동의할 수 없다"는 겁니다.

헌법 절차와 국회의 탄핵소추안 의결 결정 등을 부정한 발언에 비난 여론이 쏟아지자 황 후보는 하루 만에 다시 의견을 바꿨습니다.

"○X 문제여서 엑스를 들었지만 사실 세모로 하려고 했다"는 겁니다. 대통령 탄핵이라는 중차대한 사안에 대한 의견이 '세모'라니요. 황 후보의 황당한 변명에 "오락가락한다"는 또 다른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탄핵 결정 '존중'에서 '반대' 그리고 '세모'로... 알 수 없는 황 후보의 마음을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K스타 정혜정 kbs.sprinter@kbs.co.kr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