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버닝썬 ‘미성년자 출입 사건’ 뒷돈 정황…마약 유통도 수사
입력 2019.02.22 (12:10) 수정 2019.02.22 (12:5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버닝썬 ‘미성년자 출입 사건’ 뒷돈 정황…마약 유통도 수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미성년자 출입이 금지된 서울 강남의 클럽 '버닝썬'에 미성년자가 들어갔다가 경찰이 출동한 사건이 있었는데요.

이 과정에서 버닝썬 측이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경찰관에게 뒷돈을 건넨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버닝썬 측이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경찰관들에게 뒷돈을 건넸다는 제보를 접수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경찰과 버닝썬 사이의 브로커로 지목된 전직 경찰관 강 모 씨를 어제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또 당시 사건을 처리한 경찰관들과 클럽 관계자들을 최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고, 이 가운데 일부를 뇌물을 주고 받은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7월, 서울 강남경찰서는 버닝썬에 18살 미성년자가 출입한 사건을 수사했지만 무혐의로 결론 내렸습니다.

이 과정에서 버닝썬 측이 영업정지를 피하기 위해 브로커를 써서 경찰에 접촉했고, 사건을 맡은 경찰은 봐주기 처분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버닝썬 이 모 대표에게서 2천만원을 받아 전직 경찰관 강 모 씨에게 전달했고 강 씨가 강남서 수사팀에 일부를 전달했다는 겁니다.

이 대표는 오늘 경찰에 나와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집안 사정으로 출석을 연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이르면 다음주 초 이 대표를 소환해 '뇌물 의혹' 등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이와 함께 마약을 투약하고 소지한 혐의로 구속된 버닝썬 직원 조 모 씨를 오늘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경찰은 버닝썬 측이 마약을 공급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앞으로도 조 씨를 상대로 마약 유통 경로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 버닝썬 ‘미성년자 출입 사건’ 뒷돈 정황…마약 유통도 수사
    • 입력 2019.02.22 (12:10)
    • 수정 2019.02.22 (12:54)
    뉴스 12
버닝썬 ‘미성년자 출입 사건’ 뒷돈 정황…마약 유통도 수사
[앵커]

지난해 미성년자 출입이 금지된 서울 강남의 클럽 '버닝썬'에 미성년자가 들어갔다가 경찰이 출동한 사건이 있었는데요.

이 과정에서 버닝썬 측이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경찰관에게 뒷돈을 건넨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버닝썬 측이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경찰관들에게 뒷돈을 건넸다는 제보를 접수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경찰과 버닝썬 사이의 브로커로 지목된 전직 경찰관 강 모 씨를 어제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또 당시 사건을 처리한 경찰관들과 클럽 관계자들을 최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고, 이 가운데 일부를 뇌물을 주고 받은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7월, 서울 강남경찰서는 버닝썬에 18살 미성년자가 출입한 사건을 수사했지만 무혐의로 결론 내렸습니다.

이 과정에서 버닝썬 측이 영업정지를 피하기 위해 브로커를 써서 경찰에 접촉했고, 사건을 맡은 경찰은 봐주기 처분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버닝썬 이 모 대표에게서 2천만원을 받아 전직 경찰관 강 모 씨에게 전달했고 강 씨가 강남서 수사팀에 일부를 전달했다는 겁니다.

이 대표는 오늘 경찰에 나와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집안 사정으로 출석을 연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이르면 다음주 초 이 대표를 소환해 '뇌물 의혹' 등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이와 함께 마약을 투약하고 소지한 혐의로 구속된 버닝썬 직원 조 모 씨를 오늘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경찰은 버닝썬 측이 마약을 공급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앞으로도 조 씨를 상대로 마약 유통 경로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