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의 눈] 전력 생산 특정 지역 편중…“못 떠나서 산다”
입력 2019.02.22 (21:15) 수정 2019.02.22 (21:2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의 눈] 전력 생산 특정 지역 편중…“못 떠나서 산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나라에서 전력을 가장 많이 생산하는 곳, 바로 충남입니다.

미세먼지를 내뿜는 석탄 화력 발전소 등이 밀집돼 있죠.

전력 자급률이 260%, 실제 쓰는 전기보다 2.6배나 많이 생산한다는 뜻입니다.

그럼 수도권을 볼까요.

전력 소비량은 가장 많은데, 전력 자급률은 아주 낮습니다.

특히 서울은 1%대에 불과합니다.

결국 부족한 전기는 발전소가 밀집된 충남 등지에서 공급받을 수밖에 없겠죠.

이런 전력 생산의 불균형은 왜 생겼을까요?

바다에서 가깝고, 건설 비용이 싼 비수도권에 발전 시설이 집중돼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다 보니까 발전소 주변 주민들은 미세먼지 등 환경 오염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데요,

해결책은 없는지 손서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석탄화력발전소에서 쉴새 없이 연기를 뿜어냅니다.

앞마을 주민들에게 '검은 먼지'는 이미 일상이 됐습니다.

애써 가꾼 농작물도 먹지 못하기 일쑤입니다.

[채희주/충남 당진시 석문면 : "김장할 무렵에 가서 보면 먼지가 들어가서 꼭 꼈어요. 새카맣게."]

건강도 걱정입니다.

[마을 주민 : "쉰소리가 나니까 애들이 감기가 안 낫느냐고. 여기서 사는 게 잘못인지 알지만 대대로 내려오던 땅덩어리 내버리고 빈손으로 다른 데 가서 살 수도 없고..."]

뒤늦게 발병 질환에 대한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당장 뾰족한 해결책은 없습니다.

문제는 발전소 주변 주민들에게 이런 고통이 집중된다는 겁니다.

[유종준/당진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 "소비지에서는 발전소나 송전로 없이 간단하게 스위치만 켜면 전기를 쾌적하게 쓸 수 있는 거죠. 그렇지만 석탄화력발전소에서 나오는 미세먼지나 대기오염 피해는 못 느끼거든요."]

지금까지는 특정 지역에 발전소를 밀집해 짓고 장거리 송전 방식으로 대도시에 전기를 공급해 왔습니다.

이런 방식으로는 일부 주민들만 환경 위험을 떠안을 수밖에 없고, 밀집된 오염원 배출로 전체 환경 오염을 가중시킬 수 있습니다.

이제는 대형 발전 대신 신재생 에너지 등을 소규모로 지역별 분산하는 것이 대안으로 거론됩니다.

[윤순진/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 "(에너지) 소비를 하는 사람들이 생산에 대해서도 책임을 지고 시설물을 주변에 가지고 있게 됨으로써 내가 사용하는 에너지가 어디서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알게 되기 때문에 좀 더 소비에 대해 책임과 윤리적 태도를 가지게 되는 거죠."]

이를 위해선 발전소 난개발을 막는 것과 에너지 생산의 혜택을 통해 지역 주민들의 동의를 이끌어내는 것이 중요한 과제입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앵커의 눈] 전력 생산 특정 지역 편중…“못 떠나서 산다”
    • 입력 2019.02.22 (21:15)
    • 수정 2019.02.22 (21:24)
    뉴스 9
[앵커의 눈] 전력 생산 특정 지역 편중…“못 떠나서 산다”
[앵커]

우리나라에서 전력을 가장 많이 생산하는 곳, 바로 충남입니다.

미세먼지를 내뿜는 석탄 화력 발전소 등이 밀집돼 있죠.

전력 자급률이 260%, 실제 쓰는 전기보다 2.6배나 많이 생산한다는 뜻입니다.

그럼 수도권을 볼까요.

전력 소비량은 가장 많은데, 전력 자급률은 아주 낮습니다.

특히 서울은 1%대에 불과합니다.

결국 부족한 전기는 발전소가 밀집된 충남 등지에서 공급받을 수밖에 없겠죠.

이런 전력 생산의 불균형은 왜 생겼을까요?

바다에서 가깝고, 건설 비용이 싼 비수도권에 발전 시설이 집중돼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다 보니까 발전소 주변 주민들은 미세먼지 등 환경 오염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데요,

해결책은 없는지 손서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석탄화력발전소에서 쉴새 없이 연기를 뿜어냅니다.

앞마을 주민들에게 '검은 먼지'는 이미 일상이 됐습니다.

애써 가꾼 농작물도 먹지 못하기 일쑤입니다.

[채희주/충남 당진시 석문면 : "김장할 무렵에 가서 보면 먼지가 들어가서 꼭 꼈어요. 새카맣게."]

건강도 걱정입니다.

[마을 주민 : "쉰소리가 나니까 애들이 감기가 안 낫느냐고. 여기서 사는 게 잘못인지 알지만 대대로 내려오던 땅덩어리 내버리고 빈손으로 다른 데 가서 살 수도 없고..."]

뒤늦게 발병 질환에 대한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당장 뾰족한 해결책은 없습니다.

문제는 발전소 주변 주민들에게 이런 고통이 집중된다는 겁니다.

[유종준/당진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 "소비지에서는 발전소나 송전로 없이 간단하게 스위치만 켜면 전기를 쾌적하게 쓸 수 있는 거죠. 그렇지만 석탄화력발전소에서 나오는 미세먼지나 대기오염 피해는 못 느끼거든요."]

지금까지는 특정 지역에 발전소를 밀집해 짓고 장거리 송전 방식으로 대도시에 전기를 공급해 왔습니다.

이런 방식으로는 일부 주민들만 환경 위험을 떠안을 수밖에 없고, 밀집된 오염원 배출로 전체 환경 오염을 가중시킬 수 있습니다.

이제는 대형 발전 대신 신재생 에너지 등을 소규모로 지역별 분산하는 것이 대안으로 거론됩니다.

[윤순진/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 "(에너지) 소비를 하는 사람들이 생산에 대해서도 책임을 지고 시설물을 주변에 가지고 있게 됨으로써 내가 사용하는 에너지가 어디서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알게 되기 때문에 좀 더 소비에 대해 책임과 윤리적 태도를 가지게 되는 거죠."]

이를 위해선 발전소 난개발을 막는 것과 에너지 생산의 혜택을 통해 지역 주민들의 동의를 이끌어내는 것이 중요한 과제입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