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김정은, 특별열차로 하노이 향해 출발
입력 2019.02.23 (21:01) 수정 2019.02.23 (22:0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北 김정은, 특별열차로 하노이 향해 출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2차 북미정상회담을 나흘 앞두고,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특별열차 편으로 평양을 출발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오늘밤(23일) 안으로 북중 접경 도시, 단둥에 도착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단둥은 이미 경계가 삼엄한 분위기라고 합니다.

​단둥을 연결합니다.

김명주 특파원! 김정은 위원장이 탄 게 거의 확실하다고 하는데, 결국 특별열차를 타고 하노이로 가는군요?​

[기자]

네. 제가 있는 곳에서 압록강철교까지는 직선 거리로 2킬로미터쯤 되는데요.

유동적이긴 하지만, 한국 시간으로 오늘(23일) 밤 12시 전후로 김 위원장의 특별열차가 압록강철교를 통과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은 북한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 위원장이 탄 특별열차가 오늘(23일) 오후 5시에 평양을 출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공안은 김 위원장 특별열차 도착에 대비해 압록강철교와 단둥역 부근을 완전히 에워싸는 삼엄한 경계를 펼치고 있습니다.

압록강철교 부근 호텔들은 대부분 어제부터 손님을 받지 않고 있고요.

인근의 두 동 짜리 고층 오피스텔 건물도 입주자들이 모두 철수하면서 어젯밤 암흑천지로 변하기도 했습니다.

공안 요원들이 하루 종일 취재진 동선을 따라다니는 등 김정은 위원장 방중 때와 비슷한 형태의 통제가 이뤄졌습니다.

[앵커]

그렇게 통제가 심한 거보면, 중국 당국도 꽤 신경을 쓰는 모양이네요?

[기자]

중국 당국은 북한 특별열차가 통과할 노선 곳곳에서 정비 작업까지 벌이는 등 꽤 정성을 기울이는 모습이었습니다.

중국 입장에선 4천 킬로미터가 넘는 대장정에 김정은 위원장에게 대륙을 관통하는 철길을 내준 셈인데요.

중국 당국이 통제 때문에 철도 이용자들이 겪을 불편을 감수했다는 점은 특히 눈여겨 볼 대목입니다.

그간 관례대로 중국 공산당의 고위 간부들이 단둥역에서 비공개 영접을 할 지도 관심인데요.

영접이 이뤄진다면 하노이에서 돌아오는 길에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회담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중국 당국은 김 위원장의 이동 동선을 이미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은데 계속 침묵을 지켜왔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이번 특별열차 이동은 북한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단둥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北 김정은, 특별열차로 하노이 향해 출발
    • 입력 2019.02.23 (21:01)
    • 수정 2019.02.23 (22:07)
    뉴스 9
北 김정은, 특별열차로 하노이 향해 출발
[앵커]

2차 북미정상회담을 나흘 앞두고,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특별열차 편으로 평양을 출발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오늘밤(23일) 안으로 북중 접경 도시, 단둥에 도착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단둥은 이미 경계가 삼엄한 분위기라고 합니다.

​단둥을 연결합니다.

김명주 특파원! 김정은 위원장이 탄 게 거의 확실하다고 하는데, 결국 특별열차를 타고 하노이로 가는군요?​

[기자]

네. 제가 있는 곳에서 압록강철교까지는 직선 거리로 2킬로미터쯤 되는데요.

유동적이긴 하지만, 한국 시간으로 오늘(23일) 밤 12시 전후로 김 위원장의 특별열차가 압록강철교를 통과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은 북한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 위원장이 탄 특별열차가 오늘(23일) 오후 5시에 평양을 출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공안은 김 위원장 특별열차 도착에 대비해 압록강철교와 단둥역 부근을 완전히 에워싸는 삼엄한 경계를 펼치고 있습니다.

압록강철교 부근 호텔들은 대부분 어제부터 손님을 받지 않고 있고요.

인근의 두 동 짜리 고층 오피스텔 건물도 입주자들이 모두 철수하면서 어젯밤 암흑천지로 변하기도 했습니다.

공안 요원들이 하루 종일 취재진 동선을 따라다니는 등 김정은 위원장 방중 때와 비슷한 형태의 통제가 이뤄졌습니다.

[앵커]

그렇게 통제가 심한 거보면, 중국 당국도 꽤 신경을 쓰는 모양이네요?

[기자]

중국 당국은 북한 특별열차가 통과할 노선 곳곳에서 정비 작업까지 벌이는 등 꽤 정성을 기울이는 모습이었습니다.

중국 입장에선 4천 킬로미터가 넘는 대장정에 김정은 위원장에게 대륙을 관통하는 철길을 내준 셈인데요.

중국 당국이 통제 때문에 철도 이용자들이 겪을 불편을 감수했다는 점은 특히 눈여겨 볼 대목입니다.

그간 관례대로 중국 공산당의 고위 간부들이 단둥역에서 비공개 영접을 할 지도 관심인데요.

영접이 이뤄진다면 하노이에서 돌아오는 길에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회담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중국 당국은 김 위원장의 이동 동선을 이미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은데 계속 침묵을 지켜왔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이번 특별열차 이동은 북한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단둥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