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119 신고까지 5단계…“12분 지연, KT 화재 피해 키웠다”
입력 2019.02.23 (21:22) 수정 2019.02.24 (09:5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119 신고까지 5단계…“12분 지연, KT 화재 피해 키웠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 보고서에는 KT의 미숙한 초기대응이 화재 피해를 키운 한 요인으로 지목됐습니다.

복잡한 내부 절차 때문에, 119 신고가 12분이나 늦어지면서 ​화재 진화의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겁니다.

이재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당시 KT 아현지사에서 화재 경보가 처음 울린 시각은 오전 11시였습니다.

하지만 신고는 12분 뒤에야 이뤄졌습니다.

대형화재를 막기 위한 골든타임 5분이 훨씬 지난 뒤 신고를 한 겁니다.

실제로 화재보고서에는 소방대가 도착하기 전 이미 통신구의 불이 상당히 커진 상태였다는 내용이 나옵니다.

[박재성/숭실사이버대학교 교수: "통신구는 지하공간이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서 화재 진압이 어려워지고 피해 규모가 급속도로 확산이 됩니다. 따라서 화재를 발견하는 즉시 신고를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왜 신고가 늦어졌을까.

지나치게 복잡한 KT의 화재 대응 체계 때문이었습니다.

아현지사의 경비실에 있던 화재 초동조치 매뉴얼입니다.

현장 확인과 초기 진화 등 4단계를 지나 다섯 번째에야 119 신고 절차가 나옵니다.

신속한 대응을 위해 화재 발견 즉시 신고를 하도록 한 정부의 소방 매뉴얼과는 다릅니다.

실제로 당시 CCTV를 보니 직원들은 불이 난 곳을 찾으러 건물 안팎을 돌아다니다 뒤늦게 신고를 합니다.

관리 부실도 화를 키웠습니다.

아현지사 건물과 통신구의 담당 부서가 달라 체계적인 관리가 안 됐고, 통신선 연결부의 틈으로 연기가 건물 안으로 유입돼 방화문이 제 역할을 못 했습니다.

KT 측은 소방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대응체계를 원점에서 다시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재난 수준의 통신 대란 뒤 사후약방문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단독] 119 신고까지 5단계…“12분 지연, KT 화재 피해 키웠다”
    • 입력 2019.02.23 (21:22)
    • 수정 2019.02.24 (09:57)
    뉴스 9
[단독] 119 신고까지 5단계…“12분 지연, KT 화재 피해 키웠다”
[앵커]

이 보고서에는 KT의 미숙한 초기대응이 화재 피해를 키운 한 요인으로 지목됐습니다.

복잡한 내부 절차 때문에, 119 신고가 12분이나 늦어지면서 ​화재 진화의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겁니다.

이재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당시 KT 아현지사에서 화재 경보가 처음 울린 시각은 오전 11시였습니다.

하지만 신고는 12분 뒤에야 이뤄졌습니다.

대형화재를 막기 위한 골든타임 5분이 훨씬 지난 뒤 신고를 한 겁니다.

실제로 화재보고서에는 소방대가 도착하기 전 이미 통신구의 불이 상당히 커진 상태였다는 내용이 나옵니다.

[박재성/숭실사이버대학교 교수: "통신구는 지하공간이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서 화재 진압이 어려워지고 피해 규모가 급속도로 확산이 됩니다. 따라서 화재를 발견하는 즉시 신고를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왜 신고가 늦어졌을까.

지나치게 복잡한 KT의 화재 대응 체계 때문이었습니다.

아현지사의 경비실에 있던 화재 초동조치 매뉴얼입니다.

현장 확인과 초기 진화 등 4단계를 지나 다섯 번째에야 119 신고 절차가 나옵니다.

신속한 대응을 위해 화재 발견 즉시 신고를 하도록 한 정부의 소방 매뉴얼과는 다릅니다.

실제로 당시 CCTV를 보니 직원들은 불이 난 곳을 찾으러 건물 안팎을 돌아다니다 뒤늦게 신고를 합니다.

관리 부실도 화를 키웠습니다.

아현지사 건물과 통신구의 담당 부서가 달라 체계적인 관리가 안 됐고, 통신선 연결부의 틈으로 연기가 건물 안으로 유입돼 방화문이 제 역할을 못 했습니다.

KT 측은 소방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대응체계를 원점에서 다시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재난 수준의 통신 대란 뒤 사후약방문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