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통신 “김정은 북미 정상회담 위해 어제 오후 평양서 출발”
입력 2019.02.24 (07:59) 수정 2019.02.24 (08:10)
동영상영역 시작
北 통신 “김정은 북미 정상회담 위해 어제 오후 평양서 출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 특별열차가 어젯밤 북중 접경도시 단둥을 지나 중국 대륙을 통과 중인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 열차에 타고 있다고 북한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동 속도 등을 감안할 때 오는 26일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징 연결합니다.

최영은 특파원, 특별열차가 어디쯤 지나고 있습니까?

[리포트]

네, 제 뒤로 철교가 보이시죠.

북한에서 출발한 특별열차가 베이징역으로 들어올 때 이 철교 위를 통과하게 됩니다.

대북소식통은 특별열차가 우리 시간으로 어젯밤 10시 반쯤 북중 국경인 단둥을 통과했다고 밝혔는데요.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어제 오후 평양에서 출발했다고 보도해, 이 열차에 김 위원장이 탄 것을 확인했습니다.

열차에는 김영철·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등과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과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동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습니다.

열차의 시속이 60,70km 정도인 것을 감안했을 때 새벽 2시쯤 랴오닝성 선양역을 지났고, 이곳 베이징에는 오전 10시에서 11시 사이에 도착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평양에서 하노이까지 철로는 총 4천 ㎞ 가 넘습니다.

김 위원장이 특별열차에 탑승한 게 확인이 됐지만 어느 지역을 지나서 올지 등 경우의 수는 남아있습니다.

또 중간에 과거 김일성 주석의 선례에 따라 광저우까지는 열차로 이동한 뒤 광저우에서 하노이까지 항공편을 이용할 가능성도 여전히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로선 열차를 이용해 국경을 통과하고 다시 승용차로 갈아타 하노이까지 이동할 것이라는 시나리오가 유력합니다.

현재 양국 접경 지역의 기차역이 각각 설비 점검을 했고요.

또 베트남 국경의 동당역에서 하노이까지 이어지는 국도 1호선의 차량 통행이 오는 26일 오전 전면 통제된 것으로 볼 때 김정은 위원장은 북미 정상회담 하루 전인 26일 하노이에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 北 통신 “김정은 북미 정상회담 위해 어제 오후 평양서 출발”
    • 입력 2019.02.24 (07:59)
    • 수정 2019.02.24 (08:10)
北 통신 “김정은 북미 정상회담 위해 어제 오후 평양서 출발”
[앵커]

북한 특별열차가 어젯밤 북중 접경도시 단둥을 지나 중국 대륙을 통과 중인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 열차에 타고 있다고 북한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동 속도 등을 감안할 때 오는 26일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징 연결합니다.

최영은 특파원, 특별열차가 어디쯤 지나고 있습니까?

[리포트]

네, 제 뒤로 철교가 보이시죠.

북한에서 출발한 특별열차가 베이징역으로 들어올 때 이 철교 위를 통과하게 됩니다.

대북소식통은 특별열차가 우리 시간으로 어젯밤 10시 반쯤 북중 국경인 단둥을 통과했다고 밝혔는데요.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어제 오후 평양에서 출발했다고 보도해, 이 열차에 김 위원장이 탄 것을 확인했습니다.

열차에는 김영철·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등과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과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동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습니다.

열차의 시속이 60,70km 정도인 것을 감안했을 때 새벽 2시쯤 랴오닝성 선양역을 지났고, 이곳 베이징에는 오전 10시에서 11시 사이에 도착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평양에서 하노이까지 철로는 총 4천 ㎞ 가 넘습니다.

김 위원장이 특별열차에 탑승한 게 확인이 됐지만 어느 지역을 지나서 올지 등 경우의 수는 남아있습니다.

또 중간에 과거 김일성 주석의 선례에 따라 광저우까지는 열차로 이동한 뒤 광저우에서 하노이까지 항공편을 이용할 가능성도 여전히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로선 열차를 이용해 국경을 통과하고 다시 승용차로 갈아타 하노이까지 이동할 것이라는 시나리오가 유력합니다.

현재 양국 접경 지역의 기차역이 각각 설비 점검을 했고요.

또 베트남 국경의 동당역에서 하노이까지 이어지는 국도 1호선의 차량 통행이 오는 26일 오전 전면 통제된 것으로 볼 때 김정은 위원장은 북미 정상회담 하루 전인 26일 하노이에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