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북태평양 쓰레기섬’에 한국 쓰레기도 쌓인다
입력 2019.02.25 (21:31) 수정 2019.02.26 (09:2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북태평양 쓰레기섬’에 한국 쓰레기도 쌓인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태평양 쓰레기섬' 들어보셨습니까?

북태평양 한가운데, 한반도의 7배에 달할 정도로 거대하게, 쓰레기로 덮힌 지대를 말하는 건데요.

우리나라에서 만 킬로미터 가까이 떨어진 먼 곳이지만, 이곳에서 한글이 적힌 플라스틱 쓰레기가 처음으로 발견됐습니다.
​​
류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하와이와 캘리포니아 사이, 이른바 '북태평양 쓰레기 섬' 지역으로 그린피스 환경감시선이 다가갑니다.

["저기 있다! 저기 있어!"]

탐사 보트로 바꿔 타고 조사하던 일행이 플라스틱 통을 뜰채로 건져냅니다.

[데이비드 핀스키/그린피스 탐사반장 : "저기 김 씨, 바닥에 있는 이 글자가 뭔지 모르겠어. 음...영어는 아니야."]

[김연식/그린피스 항해사 : "중국어야? 아니면 일어? 오, 맙소사! 한글이네. 부끄러워라..."]

한글이 또렷한 플라스틱 식품용기입니다.

1997년 처음 발견된 이른바 '북태평양 쓰레기 섬'에서 우리나라 쓰레기를 확인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반도에서 만 킬로미터 가까이 떨어진 곳입니다.

여러 나라의 온갖 쓰레기가 해류에 밀려와 떠 있는 '쓰레기 섬'.

한반도 면적의 7배 넓이, 무게는 8만 톤으로 추정됩니다.

[김연식/그린피스 항해사 : "섬뜩하기도 하고요. 왜냐하면 바다가 상당히 넓은데 이 넓은 지역이 이렇게 오염된 건 보통 일이 아니잖아요."]

떠다니는 쓰레기의 80% 이상이 플라스틱으로 추정됩니다.

잘게 부서지다 못해 죽처럼 변한 '미세 플라스틱'이 해양 생태계를 교란합니다.

[김연식/그린피스 환경감시선 항해사 : "제가 만져봤는데 이게 샤워젤같이 물컹물컹하고 끈적끈적한 느낌이 있어요. 물고기들이 그걸 다 섭취했을 가능성이 상당하죠."]

전문가들은 태평양뿐 아니라 오대양 곳곳에 이렇게 거대한 플라스틱 쓰레기 더미가 생겨나 커지고 있다고 경고합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 [단독] ‘북태평양 쓰레기섬’에 한국 쓰레기도 쌓인다
    • 입력 2019.02.25 (21:31)
    • 수정 2019.02.26 (09:21)
    뉴스 9
[단독] ‘북태평양 쓰레기섬’에 한국 쓰레기도 쌓인다
[앵커]

'태평양 쓰레기섬' 들어보셨습니까?

북태평양 한가운데, 한반도의 7배에 달할 정도로 거대하게, 쓰레기로 덮힌 지대를 말하는 건데요.

우리나라에서 만 킬로미터 가까이 떨어진 먼 곳이지만, 이곳에서 한글이 적힌 플라스틱 쓰레기가 처음으로 발견됐습니다.
​​
류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하와이와 캘리포니아 사이, 이른바 '북태평양 쓰레기 섬' 지역으로 그린피스 환경감시선이 다가갑니다.

["저기 있다! 저기 있어!"]

탐사 보트로 바꿔 타고 조사하던 일행이 플라스틱 통을 뜰채로 건져냅니다.

[데이비드 핀스키/그린피스 탐사반장 : "저기 김 씨, 바닥에 있는 이 글자가 뭔지 모르겠어. 음...영어는 아니야."]

[김연식/그린피스 항해사 : "중국어야? 아니면 일어? 오, 맙소사! 한글이네. 부끄러워라..."]

한글이 또렷한 플라스틱 식품용기입니다.

1997년 처음 발견된 이른바 '북태평양 쓰레기 섬'에서 우리나라 쓰레기를 확인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반도에서 만 킬로미터 가까이 떨어진 곳입니다.

여러 나라의 온갖 쓰레기가 해류에 밀려와 떠 있는 '쓰레기 섬'.

한반도 면적의 7배 넓이, 무게는 8만 톤으로 추정됩니다.

[김연식/그린피스 항해사 : "섬뜩하기도 하고요. 왜냐하면 바다가 상당히 넓은데 이 넓은 지역이 이렇게 오염된 건 보통 일이 아니잖아요."]

떠다니는 쓰레기의 80% 이상이 플라스틱으로 추정됩니다.

잘게 부서지다 못해 죽처럼 변한 '미세 플라스틱'이 해양 생태계를 교란합니다.

[김연식/그린피스 환경감시선 항해사 : "제가 만져봤는데 이게 샤워젤같이 물컹물컹하고 끈적끈적한 느낌이 있어요. 물고기들이 그걸 다 섭취했을 가능성이 상당하죠."]

전문가들은 태평양뿐 아니라 오대양 곳곳에 이렇게 거대한 플라스틱 쓰레기 더미가 생겨나 커지고 있다고 경고합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