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복되는 ‘성폭력’…반성 없는 ‘서울대’
입력 2019.03.06 (12:30) 수정 2019.03.06 (12:4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반복되는 ‘성폭력’…반성 없는 ‘서울대’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립 서울대학교에서 교수들의 성폭력과 갑질 사건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지난해 갑질과 성추행 의혹을 받은 교수가 정직 처분을 당한 데 이어, 최근 또 다른 교수가 성폭력 혐의로 징계를 받게 됐습니다.

반복되는 서울대 성폭력 사건, 왜 이럴까요?

박영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학술행사 참석차 외국에 따라갔는데 호텔 바에서 술을 마시다 다리를 만졌다."

"회식 자리에서 술을 따를 때 무릎을 꿇지 않으면 예의가 아니라고 말했다."

서울대학교 서어서문학과 A 교수의 성폭력과 갑질 의혹을 조사한 교내 인권센터 보고 내용입니다.

인권센터는 A 교수에 대해 정직 3개월을 권고했습니다.

그러나 학생들은 즉각 파면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수빈/서울대 인문대 학생회장 : "교수는 절대 파면되지 않고 한학기 쉬고 돌아오고 학생들은 두려움에 떨어야 하는 그런 상황에 대해서 학생회는 큰 문제 의식을 느끼고 있고요."]

지난해에도 서울대 사회학과 H 교수가 성희롱과 갑질로 물의를 빚어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았습니다.

학생들은 이처럼 '가벼운 징계'가 성폭력이 반복되는 이유라고 말합니다.

[김일환/서울대학교 사회학과H교수 대책위원회 : "앞으로 유사한 일이 있을 때 결국 이런 식으로 계속 문제가 처리가 되겠구나.반복적으로 된다는 거를 계속 확인하는 과정이 아닌가..."]

실제 서울대학교는 최근 3년간 11건의 교원 징계 가운데 '해임'이나 '파면'은 단 1건도 없었습니다.

이 때문에 서울대는 보다 강화된 교원징계규정을 준비중입니다.

그동안 서울대는 자체 징계 규정이 없어 사립학교법을 준용해 왔습니다.

학생들은 오는 14일 서어서문학과 교수에 대한 파면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 반복되는 ‘성폭력’…반성 없는 ‘서울대’
    • 입력 2019.03.06 (12:30)
    • 수정 2019.03.06 (12:40)
    뉴스 12
반복되는 ‘성폭력’…반성 없는 ‘서울대’
[앵커]

국립 서울대학교에서 교수들의 성폭력과 갑질 사건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지난해 갑질과 성추행 의혹을 받은 교수가 정직 처분을 당한 데 이어, 최근 또 다른 교수가 성폭력 혐의로 징계를 받게 됐습니다.

반복되는 서울대 성폭력 사건, 왜 이럴까요?

박영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학술행사 참석차 외국에 따라갔는데 호텔 바에서 술을 마시다 다리를 만졌다."

"회식 자리에서 술을 따를 때 무릎을 꿇지 않으면 예의가 아니라고 말했다."

서울대학교 서어서문학과 A 교수의 성폭력과 갑질 의혹을 조사한 교내 인권센터 보고 내용입니다.

인권센터는 A 교수에 대해 정직 3개월을 권고했습니다.

그러나 학생들은 즉각 파면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수빈/서울대 인문대 학생회장 : "교수는 절대 파면되지 않고 한학기 쉬고 돌아오고 학생들은 두려움에 떨어야 하는 그런 상황에 대해서 학생회는 큰 문제 의식을 느끼고 있고요."]

지난해에도 서울대 사회학과 H 교수가 성희롱과 갑질로 물의를 빚어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았습니다.

학생들은 이처럼 '가벼운 징계'가 성폭력이 반복되는 이유라고 말합니다.

[김일환/서울대학교 사회학과H교수 대책위원회 : "앞으로 유사한 일이 있을 때 결국 이런 식으로 계속 문제가 처리가 되겠구나.반복적으로 된다는 거를 계속 확인하는 과정이 아닌가..."]

실제 서울대학교는 최근 3년간 11건의 교원 징계 가운데 '해임'이나 '파면'은 단 1건도 없었습니다.

이 때문에 서울대는 보다 강화된 교원징계규정을 준비중입니다.

그동안 서울대는 자체 징계 규정이 없어 사립학교법을 준용해 왔습니다.

학생들은 오는 14일 서어서문학과 교수에 대한 파면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