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복되는 ‘성폭력’…반성 없는 ‘서울대’
입력 2019.03.06 (12:30) 수정 2019.03.06 (12:4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반복되는 ‘성폭력’…반성 없는 ‘서울대’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립 서울대학교에서 교수들의 성폭력과 갑질 사건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지난해 갑질과 성추행 의혹을 받은 교수가 정직 처분을 당한 데 이어, 최근 또 다른 교수가 성폭력 혐의로 징계를 받게 됐습니다.

반복되는 서울대 성폭력 사건, 왜 이럴까요?

박영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학술행사 참석차 외국에 따라갔는데 호텔 바에서 술을 마시다 다리를 만졌다."

"회식 자리에서 술을 따를 때 무릎을 꿇지 않으면 예의가 아니라고 말했다."

서울대학교 서어서문학과 A 교수의 성폭력과 갑질 의혹을 조사한 교내 인권센터 보고 내용입니다.

인권센터는 A 교수에 대해 정직 3개월을 권고했습니다.

그러나 학생들은 즉각 파면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수빈/서울대 인문대 학생회장 : "교수는 절대 파면되지 않고 한학기 쉬고 돌아오고 학생들은 두려움에 떨어야 하는 그런 상황에 대해서 학생회는 큰 문제 의식을 느끼고 있고요."]

지난해에도 서울대 사회학과 H 교수가 성희롱과 갑질로 물의를 빚어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았습니다.

학생들은 이처럼 '가벼운 징계'가 성폭력이 반복되는 이유라고 말합니다.

[김일환/서울대학교 사회학과H교수 대책위원회 : "앞으로 유사한 일이 있을 때 결국 이런 식으로 계속 문제가 처리가 되겠구나.반복적으로 된다는 거를 계속 확인하는 과정이 아닌가..."]

실제 서울대학교는 최근 3년간 11건의 교원 징계 가운데 '해임'이나 '파면'은 단 1건도 없었습니다.

이 때문에 서울대는 보다 강화된 교원징계규정을 준비중입니다.

그동안 서울대는 자체 징계 규정이 없어 사립학교법을 준용해 왔습니다.

학생들은 오는 14일 서어서문학과 교수에 대한 파면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 반복되는 ‘성폭력’…반성 없는 ‘서울대’
    • 입력 2019.03.06 (12:30)
    • 수정 2019.03.06 (12:40)
    뉴스 12
반복되는 ‘성폭력’…반성 없는 ‘서울대’
[앵커]

국립 서울대학교에서 교수들의 성폭력과 갑질 사건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지난해 갑질과 성추행 의혹을 받은 교수가 정직 처분을 당한 데 이어, 최근 또 다른 교수가 성폭력 혐의로 징계를 받게 됐습니다.

반복되는 서울대 성폭력 사건, 왜 이럴까요?

박영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학술행사 참석차 외국에 따라갔는데 호텔 바에서 술을 마시다 다리를 만졌다."

"회식 자리에서 술을 따를 때 무릎을 꿇지 않으면 예의가 아니라고 말했다."

서울대학교 서어서문학과 A 교수의 성폭력과 갑질 의혹을 조사한 교내 인권센터 보고 내용입니다.

인권센터는 A 교수에 대해 정직 3개월을 권고했습니다.

그러나 학생들은 즉각 파면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수빈/서울대 인문대 학생회장 : "교수는 절대 파면되지 않고 한학기 쉬고 돌아오고 학생들은 두려움에 떨어야 하는 그런 상황에 대해서 학생회는 큰 문제 의식을 느끼고 있고요."]

지난해에도 서울대 사회학과 H 교수가 성희롱과 갑질로 물의를 빚어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았습니다.

학생들은 이처럼 '가벼운 징계'가 성폭력이 반복되는 이유라고 말합니다.

[김일환/서울대학교 사회학과H교수 대책위원회 : "앞으로 유사한 일이 있을 때 결국 이런 식으로 계속 문제가 처리가 되겠구나.반복적으로 된다는 거를 계속 확인하는 과정이 아닌가..."]

실제 서울대학교는 최근 3년간 11건의 교원 징계 가운데 '해임'이나 '파면'은 단 1건도 없었습니다.

이 때문에 서울대는 보다 강화된 교원징계규정을 준비중입니다.

그동안 서울대는 자체 징계 규정이 없어 사립학교법을 준용해 왔습니다.

학생들은 오는 14일 서어서문학과 교수에 대한 파면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