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퇴근 자가용 미세먼지 안전한가?
입력 2019.03.07 (12:27) 수정 2019.03.07 (13:08)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출퇴근 자가용 미세먼지 안전한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악의 미세먼지로 다들 출퇴근길 걱정이 많으실텐데요.

실제로 승용차 안은 얼마나 안전할지, 다른 교통수단들은 또 어떨지 KBS 취재진이 미세먼지 측정기로 점검해봤습니다.

양예빈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미세먼지로 가득한 요즘.

미세먼지 측정기를 들고 직접 거리로 나왔습니다.

길거리를 걸어다니고, 또 시민들의 교통수단인 자동차, 버스, 지하철 등을 직접 이용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바깥의 미세먼지를 측정했습니다.

["네, 지금 171마이크로그램입니다."]

매우 나쁨 수준입니다.

차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환기방식을 외부유입으로 설정하고 측정을 해봤습니다.

["네. 129마이크로그램입니다."]

길거리보다 약간 낮은 수준.

내부순환 방식으로 변경해 다시 측정해봤습니다.

["네, 지금 70마이크로그램까지 떨어졌습니다."]

보통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여기에 차량 공기청정기를 사용해봤습니다.

["39마이크로그램으로 내려갔습니다."]

시내버스는 어떨까요.

정류장에서 기다릴 때는 175마이크로그램 수준이었는데 버스에 타니 142마이크로그램으로 약간 줄었습니다.

이번엔 지하철을 타봤습니다.

지하철을 타니 185마이크로그램. 놀랍게도 바깥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이찬송/서울 종로구 : "몸이 가렵기도 하고, 기침이 조금씩 나옵니다."]

전문가들은 사람들이 붐비는 교통수단을 이용할 때는 실내라고 해도 마스크를 써야 한다고 권고합니다.

[홍윤철/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환경보건센터장 : "혼잡한 경우에는 실외와 같이 마스크 등 개인적인 보호방법을 그대로 하는게 좋겠다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점점 심해지는 미세먼지.

피해를 막기위해서는 철저한 관리가 중요합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 출퇴근 자가용 미세먼지 안전한가?
    • 입력 2019.03.07 (12:27)
    • 수정 2019.03.07 (13:08)
    뉴스 12
출퇴근 자가용 미세먼지 안전한가?
[앵커]

최악의 미세먼지로 다들 출퇴근길 걱정이 많으실텐데요.

실제로 승용차 안은 얼마나 안전할지, 다른 교통수단들은 또 어떨지 KBS 취재진이 미세먼지 측정기로 점검해봤습니다.

양예빈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미세먼지로 가득한 요즘.

미세먼지 측정기를 들고 직접 거리로 나왔습니다.

길거리를 걸어다니고, 또 시민들의 교통수단인 자동차, 버스, 지하철 등을 직접 이용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바깥의 미세먼지를 측정했습니다.

["네, 지금 171마이크로그램입니다."]

매우 나쁨 수준입니다.

차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환기방식을 외부유입으로 설정하고 측정을 해봤습니다.

["네. 129마이크로그램입니다."]

길거리보다 약간 낮은 수준.

내부순환 방식으로 변경해 다시 측정해봤습니다.

["네, 지금 70마이크로그램까지 떨어졌습니다."]

보통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여기에 차량 공기청정기를 사용해봤습니다.

["39마이크로그램으로 내려갔습니다."]

시내버스는 어떨까요.

정류장에서 기다릴 때는 175마이크로그램 수준이었는데 버스에 타니 142마이크로그램으로 약간 줄었습니다.

이번엔 지하철을 타봤습니다.

지하철을 타니 185마이크로그램. 놀랍게도 바깥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이찬송/서울 종로구 : "몸이 가렵기도 하고, 기침이 조금씩 나옵니다."]

전문가들은 사람들이 붐비는 교통수단을 이용할 때는 실내라고 해도 마스크를 써야 한다고 권고합니다.

[홍윤철/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환경보건센터장 : "혼잡한 경우에는 실외와 같이 마스크 등 개인적인 보호방법을 그대로 하는게 좋겠다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점점 심해지는 미세먼지.

피해를 막기위해서는 철저한 관리가 중요합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