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락사 논란’ 케어 박소연 대표, 후원금으로 종신 보험료 납부
입력 2019.03.08 (13:36) 수정 2019.03.08 (13:41) 사회
‘안락사 논란’ 케어 박소연 대표, 후원금으로 종신 보험료 납부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후원금 일부를 자신의 종신 보험료를 내는 데 쓴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박 대표가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케어 후원금 약 3천 7백여만 원을 자신의 종신 보험료 납부에 사용한 것과 관련해 횡령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이 후원금은 케어가 매달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단체 운영비 사용 내역인 '살림보고'에서 '적립금' 명목으로 지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케어 관계자는 "박 대표가 직원들에게 줄 퇴직금을 모으기 위해 보험 상품에 가입하려고 했다"면서 "퇴직연금에 가입하기에는 자금 여력이 없어 개인 종신보험 상품에 가입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박 대표를 불러 조사하며 보험금 납부 경위 등을 추궁할 방침입니다.

앞서 지난 1월 '비글구조네트워크' 등 동물 보호 단체들은 박 대표를 사기와 횡령, 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박 대표는 보호소 공간이 부족하다는 등의 이유로 구조한 동물을 무분별하게 안락사하고, 이 사실을 숨긴 채 후원금을 모으고 후원금을 목적 외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안락사 논란’ 케어 박소연 대표, 후원금으로 종신 보험료 납부
    • 입력 2019.03.08 (13:36)
    • 수정 2019.03.08 (13:41)
    사회
‘안락사 논란’ 케어 박소연 대표, 후원금으로 종신 보험료 납부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후원금 일부를 자신의 종신 보험료를 내는 데 쓴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박 대표가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케어 후원금 약 3천 7백여만 원을 자신의 종신 보험료 납부에 사용한 것과 관련해 횡령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이 후원금은 케어가 매달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단체 운영비 사용 내역인 '살림보고'에서 '적립금' 명목으로 지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케어 관계자는 "박 대표가 직원들에게 줄 퇴직금을 모으기 위해 보험 상품에 가입하려고 했다"면서 "퇴직연금에 가입하기에는 자금 여력이 없어 개인 종신보험 상품에 가입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박 대표를 불러 조사하며 보험금 납부 경위 등을 추궁할 방침입니다.

앞서 지난 1월 '비글구조네트워크' 등 동물 보호 단체들은 박 대표를 사기와 횡령, 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박 대표는 보호소 공간이 부족하다는 등의 이유로 구조한 동물을 무분별하게 안락사하고, 이 사실을 숨긴 채 후원금을 모으고 후원금을 목적 외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