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서구 오류동 건설 폐기물 처리 공장서 60대 중국인 근로자 끼임 사망 사고
입력 2019.03.13 (04:38) 수정 2019.03.13 (05:50) 사회
인천 서구 오류동 건설 폐기물 처리 공장서 60대 중국인 근로자 끼임 사망 사고
어제(12일) 오후 10시쯤 인천광역시 서구 오류동의 한 건설 폐기물 처리 공장에서 60대 중국인 근로자가 작업 도중 기계에 몸이 끼여 사망하는 사고가 났습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폐기물을 선별하는 기계 위쪽에서 작업하던 중국인 근로자 65살 김 모 씨가 기계에 몸이 낀 것을 동료가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 CCTV가 없었다며, 사고 당시 함께 근무했던 동료 근로자 2명과 사업장 대표 등을 상대로 안전수칙을 제대로 지켰는지 등을 확인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인천 서부소방서 제공]
  • 인천 서구 오류동 건설 폐기물 처리 공장서 60대 중국인 근로자 끼임 사망 사고
    • 입력 2019.03.13 (04:38)
    • 수정 2019.03.13 (05:50)
    사회
인천 서구 오류동 건설 폐기물 처리 공장서 60대 중국인 근로자 끼임 사망 사고
어제(12일) 오후 10시쯤 인천광역시 서구 오류동의 한 건설 폐기물 처리 공장에서 60대 중국인 근로자가 작업 도중 기계에 몸이 끼여 사망하는 사고가 났습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폐기물을 선별하는 기계 위쪽에서 작업하던 중국인 근로자 65살 김 모 씨가 기계에 몸이 낀 것을 동료가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 CCTV가 없었다며, 사고 당시 함께 근무했던 동료 근로자 2명과 사업장 대표 등을 상대로 안전수칙을 제대로 지켰는지 등을 확인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인천 서부소방서 제공]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