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동주택 공시가격 공개…고가일수록 상승률↑
입력 2019.03.14 (21:16) 수정 2019.03.15 (09:1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공동주택 공시가격 공개…고가일수록 상승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파트 등 전국의 공동주택 천삼백만 호에 대한 예정 공시가격이 공개됐습니다.

전국 평균으론 5.32% 올랐고, 서울은 14% 넘게 올랐습니다.

상대적으로 시세와 차이가 많이 났던 고가 공동주택의 공시가격이 특히 많이 올랐습니다.

이슬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아파트와 연립, 다세대 등 전국의 공동주택 1,339만 호의 공시가격이 공개됐습니다.

전국 평균 상승률은 5.32%로, 지난해 5.02%보다 소폭 상승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의 상승률이 14.17%로 가장 높아 전국 평균의 3배에 달했습니다.

광주와 대구도 각각 9%대와 6%대로 전국 평균을 웃돌았습니다.

공시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경기도 과천으로 23% 넘게 올랐습니다.

서울 용산과 동작, 경기도 분당도 재건축 등 기대로 18% 가까이 상승했습니다.

반대로 경기 침체의 직격탄을 맞은 울산의 하락폭은 10.5%에 달했습니다.

경남 거제와 김해 역시 조선업 불황 등의 영향으로 10% 넘게 하락했습니다.

공시가격은 고가주택일수록 상승폭이 더 컸습니다.

전용면적 132㎡인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의 경우 지난해 공시가격은 16억 원 이었지만, 올해는 19억 9천2백만 원으로 23.8% 올랐습니다.

공시가 12억 이상 15억 이하 상승률은 18.15%, 9억에서 12억 이하는 17.61% 올랐지만, 그 이하 주택의 평균 상승률은 3.9%를 나타냈습니다.

[이문기/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 : "상대적으로 공시가격과 시세와의 격차가 컸던 일부 (고가) 주택에 대해서는 현실화율을 제고하였습니다."]

부동산 공시가격은 보유세와 건강보험, 기초연금 산정 등 60개 분야에 활용됩니다.

오늘부터(14일) 인터넷 사이트에서 열람이 가능하며, 의견청취와 심의를 거쳐 다음 달 30일 확정됩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 공동주택 공시가격 공개…고가일수록 상승률↑
    • 입력 2019.03.14 (21:16)
    • 수정 2019.03.15 (09:18)
    뉴스 9
공동주택 공시가격 공개…고가일수록 상승률↑
[앵커]

아파트 등 전국의 공동주택 천삼백만 호에 대한 예정 공시가격이 공개됐습니다.

전국 평균으론 5.32% 올랐고, 서울은 14% 넘게 올랐습니다.

상대적으로 시세와 차이가 많이 났던 고가 공동주택의 공시가격이 특히 많이 올랐습니다.

이슬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아파트와 연립, 다세대 등 전국의 공동주택 1,339만 호의 공시가격이 공개됐습니다.

전국 평균 상승률은 5.32%로, 지난해 5.02%보다 소폭 상승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의 상승률이 14.17%로 가장 높아 전국 평균의 3배에 달했습니다.

광주와 대구도 각각 9%대와 6%대로 전국 평균을 웃돌았습니다.

공시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경기도 과천으로 23% 넘게 올랐습니다.

서울 용산과 동작, 경기도 분당도 재건축 등 기대로 18% 가까이 상승했습니다.

반대로 경기 침체의 직격탄을 맞은 울산의 하락폭은 10.5%에 달했습니다.

경남 거제와 김해 역시 조선업 불황 등의 영향으로 10% 넘게 하락했습니다.

공시가격은 고가주택일수록 상승폭이 더 컸습니다.

전용면적 132㎡인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의 경우 지난해 공시가격은 16억 원 이었지만, 올해는 19억 9천2백만 원으로 23.8% 올랐습니다.

공시가 12억 이상 15억 이하 상승률은 18.15%, 9억에서 12억 이하는 17.61% 올랐지만, 그 이하 주택의 평균 상승률은 3.9%를 나타냈습니다.

[이문기/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 : "상대적으로 공시가격과 시세와의 격차가 컸던 일부 (고가) 주택에 대해서는 현실화율을 제고하였습니다."]

부동산 공시가격은 보유세와 건강보험, 기초연금 산정 등 60개 분야에 활용됩니다.

오늘부터(14일) 인터넷 사이트에서 열람이 가능하며, 의견청취와 심의를 거쳐 다음 달 30일 확정됩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