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자기 차량 고의로 개천에 빠뜨려…보험금 가로챈 일당 덜미
입력 2019.03.15 (07:23) 자막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자기 차량 고의로 개천에 빠뜨려…보험금 가로챈 일당 덜미
동영상영역 끝
늦은 밤 한적한 개천 주변에 남성 두세 명이 서성입니다.

잠시 뒤 벤츠 차량 한 대가 후진을 하더니, 이내 개천 바닥으로 떨어졌습니다.

차주인 40살 조모 씨는 사고 직후 112에 신고를 했습니다.

[사고 당시 출동 경찰관 : "(운전자가) 가던 길에 초행길이어서 길을 잘못 들고 초행길이어서 수로에 빠졌다(고 말했습니다)."]

운전 미숙으로 사고가 난 것처럼 보였지만, 경찰 조사 결과 보험금을 노린 고의 사고로 드러났습니다.

조 씨가 벤츠 동호회에서 알게된 브로커 43살 임모 씨와 짜고 단순 교통사고로 꾸민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밝혀졌습니다.

보험사 현장 출동 기사와 견인차 기사까지 동원됐습니다.

사고 현장입니다.

조 씨 등은 이 곳에 차를 세워두고, 현장 출동 기사의 도움을 받아 차를 이 개천에 빠뜨렸습니다.

사고를 낸 조 씨가 받은 보험금은 6천 5백만 원,

3천만 원 정도인 중고차 시세보다 두배 이상 많은 금액입니다.

자칫 묻힐 뻔한 이들의 행동은 현장에 사고 흔적이 없는 점 등을 수상히 여긴 보험사의 신고로 덜미가 잡혔습니다.

[최정옥/영등포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 반장 : "차주가 지방 사람이고 사고 현장에서 그렇게 우연히 빠질 수 있는 그런 형태의 사고가 아니었기 때문에..."]

경찰은 차주 등 일당 5명을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자막뉴스] 자기 차량 고의로 개천에 빠뜨려…보험금 가로챈 일당 덜미
    • 입력 2019.03.15 (07:23)
    자막뉴스
[자막뉴스] 자기 차량 고의로 개천에 빠뜨려…보험금 가로챈 일당 덜미
늦은 밤 한적한 개천 주변에 남성 두세 명이 서성입니다.

잠시 뒤 벤츠 차량 한 대가 후진을 하더니, 이내 개천 바닥으로 떨어졌습니다.

차주인 40살 조모 씨는 사고 직후 112에 신고를 했습니다.

[사고 당시 출동 경찰관 : "(운전자가) 가던 길에 초행길이어서 길을 잘못 들고 초행길이어서 수로에 빠졌다(고 말했습니다)."]

운전 미숙으로 사고가 난 것처럼 보였지만, 경찰 조사 결과 보험금을 노린 고의 사고로 드러났습니다.

조 씨가 벤츠 동호회에서 알게된 브로커 43살 임모 씨와 짜고 단순 교통사고로 꾸민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밝혀졌습니다.

보험사 현장 출동 기사와 견인차 기사까지 동원됐습니다.

사고 현장입니다.

조 씨 등은 이 곳에 차를 세워두고, 현장 출동 기사의 도움을 받아 차를 이 개천에 빠뜨렸습니다.

사고를 낸 조 씨가 받은 보험금은 6천 5백만 원,

3천만 원 정도인 중고차 시세보다 두배 이상 많은 금액입니다.

자칫 묻힐 뻔한 이들의 행동은 현장에 사고 흔적이 없는 점 등을 수상히 여긴 보험사의 신고로 덜미가 잡혔습니다.

[최정옥/영등포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 반장 : "차주가 지방 사람이고 사고 현장에서 그렇게 우연히 빠질 수 있는 그런 형태의 사고가 아니었기 때문에..."]

경찰은 차주 등 일당 5명을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