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고교에서 학생 17명 식중독 의심 증세…급식 중단
입력 2019.03.15 (20:42) 수정 2019.03.15 (21:03) 사회
인천 고교에서 학생 17명 식중독 의심 증세…급식 중단
인천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 17명이 설사와 구토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원인 조사에 나섰습니다.

인천시는 서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식중독 의심 신고가 접수돼 시와 서구청, 경인식품의약품안전청, 교육청 관계자가 현장을 방문한 뒤 학교 측과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급식중단 조처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또 학생과 종사자의 인체가검물 21건, 보존식 등 식품검체 58건, 환경가검물 32건에 대해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하고 추가 환자 발생을 막기 위해 방역 소독을 실시했습니다.
  • 인천 고교에서 학생 17명 식중독 의심 증세…급식 중단
    • 입력 2019.03.15 (20:42)
    • 수정 2019.03.15 (21:03)
    사회
인천 고교에서 학생 17명 식중독 의심 증세…급식 중단
인천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 17명이 설사와 구토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원인 조사에 나섰습니다.

인천시는 서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식중독 의심 신고가 접수돼 시와 서구청, 경인식품의약품안전청, 교육청 관계자가 현장을 방문한 뒤 학교 측과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급식중단 조처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또 학생과 종사자의 인체가검물 21건, 보존식 등 식품검체 58건, 환경가검물 32건에 대해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하고 추가 환자 발생을 막기 위해 방역 소독을 실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