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로이터, “트럼프發 무역전쟁, 美경제에 9조원 부담…GDP의 0.04%”
입력 2019.03.17 (05:23) 수정 2019.03.17 (05:39) 국제
로이터, “트럼프發 무역전쟁, 美경제에 9조원 부담…GDP의 0.04%”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촉발한 무역전쟁으로, 미국 경제가 지난해 약 78억 달러, 우리 돈 8조 9천억 원의 손해를 봤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로이터통신은 UC버클리와 UCLA, 컬럼비아대, 예일대 등 주요 대학 경제학자들이 최근 공동 분석한 결과, 트럼프 행정부가 무역 전쟁을 벌이는 국가들에 대해 미국의 수출이 11%, 수입은 32%가 각각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 인한 미국 측 피해액은 78억 달러로, 미국 국내총생산, GDP의 0.04%에 해당한다고 통신은 덧붙였습니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의 '고율 관세' 조치로 수입 물량이 급감한 가운데, 한 가운데, 상대국가의 보복관세 탓에 수출도 상당폭 줄어들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통신은 해석했습니다.

수출 감소의 영향은 공화당 성향 지역의 근로자들이 상대적으로 더 많이 받은 것으로 분석됩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의 관세 부과로 인한 효과는 보복 관세로 상당 부분 상쇄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게티이미지]
  • 로이터, “트럼프發 무역전쟁, 美경제에 9조원 부담…GDP의 0.04%”
    • 입력 2019.03.17 (05:23)
    • 수정 2019.03.17 (05:39)
    국제
로이터, “트럼프發 무역전쟁, 美경제에 9조원 부담…GDP의 0.04%”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촉발한 무역전쟁으로, 미국 경제가 지난해 약 78억 달러, 우리 돈 8조 9천억 원의 손해를 봤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로이터통신은 UC버클리와 UCLA, 컬럼비아대, 예일대 등 주요 대학 경제학자들이 최근 공동 분석한 결과, 트럼프 행정부가 무역 전쟁을 벌이는 국가들에 대해 미국의 수출이 11%, 수입은 32%가 각각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 인한 미국 측 피해액은 78억 달러로, 미국 국내총생산, GDP의 0.04%에 해당한다고 통신은 덧붙였습니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의 '고율 관세' 조치로 수입 물량이 급감한 가운데, 한 가운데, 상대국가의 보복관세 탓에 수출도 상당폭 줄어들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통신은 해석했습니다.

수출 감소의 영향은 공화당 성향 지역의 근로자들이 상대적으로 더 많이 받은 것으로 분석됩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의 관세 부과로 인한 효과는 보복 관세로 상당 부분 상쇄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