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소형 공장 미세먼지 관리 부실
입력 2019.03.17 (07:08) 수정 2019.03.17 (07:16) KBS 재난방송센터
동영상영역 시작
중·소형 공장 미세먼지 관리 부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KBS 재난방송센터의 김현경입니다.

미세먼지 관련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수도권 이외 지역의 공장에도 미세먼지 배출량을 제한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하지만 그 대상이 대형 공장으로 한정될 것으로 보여 중·소형 공장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기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이 공단엔 중소 규모 공장 700여 개가 밀집해 있습니다.

그런데 공장에 미세먼지 자동측정기는 없고 오염물질 배출 감시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전국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은 모두 5만 7천여 개.

이중 오염물질을 측정하는 실시간 감시 장치는 대형 공장 600여 곳에만 설치돼 있습니다.

중소형 공장들은 미세먼지 측정장치를 달지 않아도 되고, 오염 수치를 자체적으로 측정해 자치단체에 보고하기만 하면 됩니다.

[이영성/환경부 대기관리과 서기관 : "관리 인원이 시·도에서 굉장히 부족하다고 지금 호소를 하고 있고, 소규모 사업장이 많다 보니까 인력으로 관리하는 데는 한계가 있어요."]

지난달엔 소규모 공장의 미세먼지 배출을 단속하기 위해 오염물질을 측정할 수 있는 드론 감시팀이 출범됐습니다.

하지만 운영되는 드론은 전국에 단 두 대뿐입니다.

[유현숙/수도권대기환경청 기획과장 : "아직은 2월에 발족된 상황이기 때문에 완벽한 팀은 구성되지 않았지만 6월 말 정도까지는 저희가 드론도 2세트 더 구매할 거고..."]

환경부는 전국으로 확대될 대기오염 총량 규제 대상을 대형 사업장을 중심으로 마련하고 있어 중·소형 공장에 대한 미세먼지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 중·소형 공장 미세먼지 관리 부실
    • 입력 2019.03.17 (07:08)
    • 수정 2019.03.17 (07:16)
    KBS 재난방송센터
중·소형 공장 미세먼지 관리 부실
[앵커]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KBS 재난방송센터의 김현경입니다.

미세먼지 관련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수도권 이외 지역의 공장에도 미세먼지 배출량을 제한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하지만 그 대상이 대형 공장으로 한정될 것으로 보여 중·소형 공장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기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이 공단엔 중소 규모 공장 700여 개가 밀집해 있습니다.

그런데 공장에 미세먼지 자동측정기는 없고 오염물질 배출 감시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전국의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은 모두 5만 7천여 개.

이중 오염물질을 측정하는 실시간 감시 장치는 대형 공장 600여 곳에만 설치돼 있습니다.

중소형 공장들은 미세먼지 측정장치를 달지 않아도 되고, 오염 수치를 자체적으로 측정해 자치단체에 보고하기만 하면 됩니다.

[이영성/환경부 대기관리과 서기관 : "관리 인원이 시·도에서 굉장히 부족하다고 지금 호소를 하고 있고, 소규모 사업장이 많다 보니까 인력으로 관리하는 데는 한계가 있어요."]

지난달엔 소규모 공장의 미세먼지 배출을 단속하기 위해 오염물질을 측정할 수 있는 드론 감시팀이 출범됐습니다.

하지만 운영되는 드론은 전국에 단 두 대뿐입니다.

[유현숙/수도권대기환경청 기획과장 : "아직은 2월에 발족된 상황이기 때문에 완벽한 팀은 구성되지 않았지만 6월 말 정도까지는 저희가 드론도 2세트 더 구매할 거고..."]

환경부는 전국으로 확대될 대기오염 총량 규제 대상을 대형 사업장을 중심으로 마련하고 있어 중·소형 공장에 대한 미세먼지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