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승리·정준영 파문
‘불법 촬영물 유포’ 가수 최종훈, 20시간 넘은 밤샘조사 후 귀가
입력 2019.03.17 (07:28) 수정 2019.03.17 (11:33) 사회
‘불법 촬영물 유포’ 가수 최종훈, 20시간 넘은 밤샘조사 후 귀가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최종훈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20시간 넘는 밤샘조사를 받고 귀가했습니다.

어제(16일) 오전 10시쯤 경찰에 출석한 최 씨는 20시간 45분만인 오늘(17일) 오전 6시 45분쯤 경찰 조사를 마치고 청사를 나왔습니다.

최 씨는 경찰과의 유착 혐의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다 경찰서에 진술했다"며 단체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윤 총경에 대해서는 "저랑 관계없습니다"라고 답했습니다.

최 씨는 이어 음주운전 무마 대가로 뭘 줬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하고 다른 청탁 여부에 대해서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최 씨는 불법 촬영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도 "아니요. 죄송합니다"라고 하고, 생일 축하 메시지를 누구한테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고 차량에 탑승했습니다.

최 씨는 문제가 된 단체 대화방에서, 음주운전으로 적발됐지만 사건이 보도되지 않은 채 송치됐고, 이 시점에 한 경찰서 팀장으로부터 '생일 축하 메시지를 받았다'고 언급해 경찰 유착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최 씨는 또, 빅뱅의 승리(본명 이승현)와 가수 정준영 씨 등과 함께 있는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을 몰래 찍은 사진 등을 공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최 씨를 상대로 동영상을 유포한 경위와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조사했습니다.
  • ‘불법 촬영물 유포’ 가수 최종훈, 20시간 넘은 밤샘조사 후 귀가
    • 입력 2019.03.17 (07:28)
    • 수정 2019.03.17 (11:33)
    사회
‘불법 촬영물 유포’ 가수 최종훈, 20시간 넘은 밤샘조사 후 귀가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최종훈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20시간 넘는 밤샘조사를 받고 귀가했습니다.

어제(16일) 오전 10시쯤 경찰에 출석한 최 씨는 20시간 45분만인 오늘(17일) 오전 6시 45분쯤 경찰 조사를 마치고 청사를 나왔습니다.

최 씨는 경찰과의 유착 혐의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다 경찰서에 진술했다"며 단체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윤 총경에 대해서는 "저랑 관계없습니다"라고 답했습니다.

최 씨는 이어 음주운전 무마 대가로 뭘 줬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하고 다른 청탁 여부에 대해서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최 씨는 불법 촬영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도 "아니요. 죄송합니다"라고 하고, 생일 축하 메시지를 누구한테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고 차량에 탑승했습니다.

최 씨는 문제가 된 단체 대화방에서, 음주운전으로 적발됐지만 사건이 보도되지 않은 채 송치됐고, 이 시점에 한 경찰서 팀장으로부터 '생일 축하 메시지를 받았다'고 언급해 경찰 유착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최 씨는 또, 빅뱅의 승리(본명 이승현)와 가수 정준영 씨 등과 함께 있는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을 몰래 찍은 사진 등을 공유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최 씨를 상대로 동영상을 유포한 경위와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조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