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승리 의혹’에 엔터株 시총 6천억 가까이 증발
입력 2019.03.17 (11:09) 수정 2019.03.17 (11:17) 경제
‘승리 의혹’에 엔터株 시총 6천억 가까이 증발
가수 승리 등과 관련된 의혹이 커지면서 K팝을 대표하는 엔터테인먼트 분야 주요 상장사의 시가총액이 6천억원 가까이 줄었습니다.

YG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등 엔터테인먼트 5개 주요 상장사의 시총은 지난달 26일 이후 현재까지 5천870억 원, 17.5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들 5개사의 시총은 성매매 알선 의혹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해 사건이 본격화되기 하루 전인 2월 25일 3조 3천501억 원에서 지난 15일 2조 7천631억 원으로 줄었습니다.

YG 주가는 지난달 26일 이후 이달 15일까지 24.84%나 하락했고 시총은 2천146억원 감소했습니다.

FT아일랜드, 씨엔블루 멤버들이 이번 사건에 연루된 FNC도 같은 기간 주가가 22.24% 떨어졌습니다.

승리 사건과는 직접 연관성이 없는 SM(-21.29%)이나 큐브(-25.88%)도 같은 기간 20%대의 주가 하락률을 기록했습니다.

이에 따라 주식 투자자들의 피해도 커지고 있습니다.

YG 지분 6.06%와 SM 지분 8.15%를 보유(최근 공시일 기준)한 국민연금의 경우 같은 기간 양사 보유지분 가치가 332억 원(YG 140억 원, SM 192억 원) 감소했습니다.

YG는 이번 주가 하락으로 인해 프랑스 명품업체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그룹에 투자금 670억 원을 돌려줘야 하는 곤경에도 처할 수 있습니다.

지난 2014년 LVMH가 상환전환우선주(RCPS)로 610억 원을 투자하면서 주당 4만 3천574원에 보통주로 전환하거나 오는 10월에 원금과 이자 670억 원을 상환받을 수 있는 옵션을 걸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남은 7개월간 YG 주가가 전환가격인 4만 3천574원 이상으로 오르지 못하면 투자금이 빠져나갈 가능성이 큽니다.

다만 YG의 2018년도 재무제표를 보면 작년 말 현재 보유한 현금 및 현금성자산은 586억 원이고 단기금융자산은 840억 원에 달해 상환 여력은 비교적 있는 셈입니다.

증시에서는 이번 사건에서 YG와 FNC가 거짓 해명으로 투자자의 불신을 더욱 키웠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YG는 승리의 성매매 알선 의혹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첫 보도된 직후 "조작된 문자 메시지로 구성된 기사로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고 FNC도 FT아일랜드 최종훈과 씨엔블루 이종현의 성관계 불법촬영물 공유 등 의혹에 대해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고 부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승리 의혹’에 엔터株 시총 6천억 가까이 증발
    • 입력 2019.03.17 (11:09)
    • 수정 2019.03.17 (11:17)
    경제
‘승리 의혹’에 엔터株 시총 6천억 가까이 증발
가수 승리 등과 관련된 의혹이 커지면서 K팝을 대표하는 엔터테인먼트 분야 주요 상장사의 시가총액이 6천억원 가까이 줄었습니다.

YG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등 엔터테인먼트 5개 주요 상장사의 시총은 지난달 26일 이후 현재까지 5천870억 원, 17.5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들 5개사의 시총은 성매매 알선 의혹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해 사건이 본격화되기 하루 전인 2월 25일 3조 3천501억 원에서 지난 15일 2조 7천631억 원으로 줄었습니다.

YG 주가는 지난달 26일 이후 이달 15일까지 24.84%나 하락했고 시총은 2천146억원 감소했습니다.

FT아일랜드, 씨엔블루 멤버들이 이번 사건에 연루된 FNC도 같은 기간 주가가 22.24% 떨어졌습니다.

승리 사건과는 직접 연관성이 없는 SM(-21.29%)이나 큐브(-25.88%)도 같은 기간 20%대의 주가 하락률을 기록했습니다.

이에 따라 주식 투자자들의 피해도 커지고 있습니다.

YG 지분 6.06%와 SM 지분 8.15%를 보유(최근 공시일 기준)한 국민연금의 경우 같은 기간 양사 보유지분 가치가 332억 원(YG 140억 원, SM 192억 원) 감소했습니다.

YG는 이번 주가 하락으로 인해 프랑스 명품업체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그룹에 투자금 670억 원을 돌려줘야 하는 곤경에도 처할 수 있습니다.

지난 2014년 LVMH가 상환전환우선주(RCPS)로 610억 원을 투자하면서 주당 4만 3천574원에 보통주로 전환하거나 오는 10월에 원금과 이자 670억 원을 상환받을 수 있는 옵션을 걸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남은 7개월간 YG 주가가 전환가격인 4만 3천574원 이상으로 오르지 못하면 투자금이 빠져나갈 가능성이 큽니다.

다만 YG의 2018년도 재무제표를 보면 작년 말 현재 보유한 현금 및 현금성자산은 586억 원이고 단기금융자산은 840억 원에 달해 상환 여력은 비교적 있는 셈입니다.

증시에서는 이번 사건에서 YG와 FNC가 거짓 해명으로 투자자의 불신을 더욱 키웠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YG는 승리의 성매매 알선 의혹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첫 보도된 직후 "조작된 문자 메시지로 구성된 기사로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고 FNC도 FT아일랜드 최종훈과 씨엔블루 이종현의 성관계 불법촬영물 공유 등 의혹에 대해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고 부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