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경원 “공수처는 현 정부의 게슈타포…좌파 장기집권 위한 계획”
입력 2019.03.17 (15:58) 수정 2019.03.17 (15:58) 정치
나경원 “공수처는 현 정부의 게슈타포…좌파 장기집권 위한 계획”
자유한국당이 선거법 개편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검경 수사권 조정을 연계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려는 여야4당의 논의에 대해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나경원 원대대표는 오늘(17일) 국회에서 열린 '이념독재·4대악법 저지 긴급대책회의'에서 "이런 논의는 더불어민주당의 2중대를 교섭단체로 만들고, 청와대가 검·경을 장악함으로써 좌파독재 장기집권 플랜을 짜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4대 악법'이란 공직선거법과 공수처법, 검경 수사권 조정을 위한 검찰청법, 형사소송법 개정안을 뜻합니다.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를 독일 나치의 국가비밀경찰인 '게슈타포'에 비유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블랙리스트와 불법사찰 의혹 등을 통해 고위공직자를 먼지떨이식으로 탄압한 정권이 공수처라는 무소불위의 기관을 가진다면 얼마나 전방위적으로 정치권과 행정부, 사법부, 민간을 무차별적으로 억누를지 불을 보듯 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정권 실세 중 하나인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아래서 파격 승진한 윤모 총경이 버닝썬 사건의 핵심 관련자 중 하나라고 하는데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편안을 미끼로 결국 공수처, 검·경 수사권 조정 등을 묻지마 통과하겠다는 여당의 야합정치를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검찰과 경찰, 국세청, 금감원 등 정부가 양손에 칼을 세 자루씩 들고 있으면서 더 크고 예리한 칼을 달라는 것"이라며 공수처 설치안을 반대했습니다.

국회 정개특위 한국당 간사를 맡은 장제원 의원은 "여야4당이 가합의한 연동형 비례제는 누더기 밀실 야합"이라며 "심상정 정개특위 위원장은 정의당의 협상 당사자일 뿐이고 최소한의 균형을 잃어 위원장 자격을 상실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나경원 “공수처는 현 정부의 게슈타포…좌파 장기집권 위한 계획”
    • 입력 2019.03.17 (15:58)
    • 수정 2019.03.17 (15:58)
    정치
나경원 “공수처는 현 정부의 게슈타포…좌파 장기집권 위한 계획”
자유한국당이 선거법 개편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검경 수사권 조정을 연계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려는 여야4당의 논의에 대해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나경원 원대대표는 오늘(17일) 국회에서 열린 '이념독재·4대악법 저지 긴급대책회의'에서 "이런 논의는 더불어민주당의 2중대를 교섭단체로 만들고, 청와대가 검·경을 장악함으로써 좌파독재 장기집권 플랜을 짜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4대 악법'이란 공직선거법과 공수처법, 검경 수사권 조정을 위한 검찰청법, 형사소송법 개정안을 뜻합니다.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를 독일 나치의 국가비밀경찰인 '게슈타포'에 비유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블랙리스트와 불법사찰 의혹 등을 통해 고위공직자를 먼지떨이식으로 탄압한 정권이 공수처라는 무소불위의 기관을 가진다면 얼마나 전방위적으로 정치권과 행정부, 사법부, 민간을 무차별적으로 억누를지 불을 보듯 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정권 실세 중 하나인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아래서 파격 승진한 윤모 총경이 버닝썬 사건의 핵심 관련자 중 하나라고 하는데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편안을 미끼로 결국 공수처, 검·경 수사권 조정 등을 묻지마 통과하겠다는 여당의 야합정치를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검찰과 경찰, 국세청, 금감원 등 정부가 양손에 칼을 세 자루씩 들고 있으면서 더 크고 예리한 칼을 달라는 것"이라며 공수처 설치안을 반대했습니다.

국회 정개특위 한국당 간사를 맡은 장제원 의원은 "여야4당이 가합의한 연동형 비례제는 누더기 밀실 야합"이라며 "심상정 정개특위 위원장은 정의당의 협상 당사자일 뿐이고 최소한의 균형을 잃어 위원장 자격을 상실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