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검찰, 진상조사단 연장해 김학의 사건 진실 밝혀야”
입력 2019.03.17 (16:50) 수정 2019.03.17 (17:11) 정치
민주당 “검찰, 진상조사단 연장해 김학의 사건 진실 밝혀야”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진상조사단의 활동 기간을 연장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오늘(17일) 서면브리핑에서 "진상조사단은 과거사위원회에 활동기간 연장을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과거사위원회는 이 같은 결정을 재고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또 "민갑룡 경찰청장이 동영상 속 인물에 대해 육안으로도 식별할 수 있어 국과수 감정 의뢰 없이 김 전 차관과 동일인이라 결론 내렸다고 밝힌 가운데 조사를 마무리한다면, 납득할 국민은 아무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김 전 차관의 직속 상관이었던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과 곽상도 청와대 민정수석은 검찰의 수사 상황을 보고 받고 어떤 입장을 취했는지, 부실 수사에 개입한 정황은 없는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검찰, 진상조사단 연장해 김학의 사건 진실 밝혀야”
    • 입력 2019.03.17 (16:50)
    • 수정 2019.03.17 (17:11)
    정치
민주당 “검찰, 진상조사단 연장해 김학의 사건 진실 밝혀야”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진상조사단의 활동 기간을 연장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오늘(17일) 서면브리핑에서 "진상조사단은 과거사위원회에 활동기간 연장을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과거사위원회는 이 같은 결정을 재고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또 "민갑룡 경찰청장이 동영상 속 인물에 대해 육안으로도 식별할 수 있어 국과수 감정 의뢰 없이 김 전 차관과 동일인이라 결론 내렸다고 밝힌 가운데 조사를 마무리한다면, 납득할 국민은 아무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김 전 차관의 직속 상관이었던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과 곽상도 청와대 민정수석은 검찰의 수사 상황을 보고 받고 어떤 입장을 취했는지, 부실 수사에 개입한 정황은 없는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