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거 개혁 외치더니...지역구 축소 '타령'
입력 2019.03.17 (19:57) 수정 2019.03.17 (22:10) 뉴스9(전주)
동영상영역 시작
선거 개혁 외치더니...지역구 축소 '타령'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바탕으로 한
선거 제도 개편안을 주장했던
민주평화당 안에서
어찌 된 영문인지 반대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지역구가 줄어든다는 건데,
선거 제도 개혁에
의지가 있기는 한 건지
의문이 듭니다.
안태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당 득표율에 따라
의석을 배분하는 연동형 비례제.

지금의 선거제도보다
민심을 더 정확히 반영할 수 있어
도입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습니다.


거리 행진까지 벌이며
연동형 비례제 도입에
가장 목소리를 높여왔던
민주평화당.

정동영 / 민주평화당 대표(지난 1월, 전주 강연) [녹취]
"당의 운명을 선거제도 개혁에 걸겠다고 하는 것은 민주평화당이 무슨 영화를 보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막상 지역구가 줄고
선거구가 조정될 가능성이 있자
반대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의 3백 석을 유지한 채
비례대표를 늘리고 지역구를 줄이면
전북이 피해를 본다며,

선거 제도 개편 논의에
당 중진들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겁니다.

유성엽 / 민주평화당 최고위원(지난 15일)[녹취]
"정치 개혁, 정치 발전을 위해서 필요하다고 하더라도 지역구 의석을 2석 내지 3석까지 줄이면서 과연 이것을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

조배숙 / 민주평화당 의원(지난 15일)[녹취]
"민주당 안으로 볼 경우에는 지금 호남이 지역 수가 줄어들게 됩니다. 저희가 목표로 하고 있는 민심을 그대로 반영하는 연동형 비례제도가 아닙니다."

민주평화당 강령 1조.
최우선적으로
연동형 비례제를 도입한다고 돼 있습니다.

의원 정수를 늘리지 않을 경우
지역구를 줄일 수밖에 없는 구조지만,
정당 득표율을 끌어 올리면
비례 몫으로
더 많은 의석을 가져올 수도 있습니다.

지역구 축소 논란 속에
연동형 비례제 취지를 살린
선거 제도 개편에
어떻게 중지를 모아나갈지 주목됩니다.
KBS뉴스 안태성입니다. @@@
  • 선거 개혁 외치더니...지역구 축소 '타령'
    • 입력 2019.03.17 (19:57)
    • 수정 2019.03.17 (22:10)
    뉴스9(전주)
선거 개혁 외치더니...지역구 축소 '타령'
[앵커멘트]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바탕으로 한
선거 제도 개편안을 주장했던
민주평화당 안에서
어찌 된 영문인지 반대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지역구가 줄어든다는 건데,
선거 제도 개혁에
의지가 있기는 한 건지
의문이 듭니다.
안태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당 득표율에 따라
의석을 배분하는 연동형 비례제.

지금의 선거제도보다
민심을 더 정확히 반영할 수 있어
도입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습니다.


거리 행진까지 벌이며
연동형 비례제 도입에
가장 목소리를 높여왔던
민주평화당.

정동영 / 민주평화당 대표(지난 1월, 전주 강연) [녹취]
"당의 운명을 선거제도 개혁에 걸겠다고 하는 것은 민주평화당이 무슨 영화를 보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막상 지역구가 줄고
선거구가 조정될 가능성이 있자
반대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의 3백 석을 유지한 채
비례대표를 늘리고 지역구를 줄이면
전북이 피해를 본다며,

선거 제도 개편 논의에
당 중진들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겁니다.

유성엽 / 민주평화당 최고위원(지난 15일)[녹취]
"정치 개혁, 정치 발전을 위해서 필요하다고 하더라도 지역구 의석을 2석 내지 3석까지 줄이면서 과연 이것을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

조배숙 / 민주평화당 의원(지난 15일)[녹취]
"민주당 안으로 볼 경우에는 지금 호남이 지역 수가 줄어들게 됩니다. 저희가 목표로 하고 있는 민심을 그대로 반영하는 연동형 비례제도가 아닙니다."

민주평화당 강령 1조.
최우선적으로
연동형 비례제를 도입한다고 돼 있습니다.

의원 정수를 늘리지 않을 경우
지역구를 줄일 수밖에 없는 구조지만,
정당 득표율을 끌어 올리면
비례 몫으로
더 많은 의석을 가져올 수도 있습니다.

지역구 축소 논란 속에
연동형 비례제 취지를 살린
선거 제도 개편에
어떻게 중지를 모아나갈지 주목됩니다.
KBS뉴스 안태성입니다. @@@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