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예농가, 인공조명으로 미세먼지 극복
입력 2019.03.17 (19:57) 수정 2019.03.17 (22:09) 뉴스9(전주)
동영상영역 시작
원예농가, 인공조명으로 미세먼지 극복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요즘
미세먼지가 심해지면서
온실 작물을 재배하는
원예농민들이 울상입니다.
미세먼지가
햇빛을 차단해서
작물 생장을 방해하고 있는데
이런 문제를 인공조명으로
해결하고 있다고 합니다.
조경모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린 장미가 자라는
1 헥타르 넓이 온실입니다.

천정에는
보광등인 적외선 전등
천 2 백여 개가 달려 있습니다.

예전엔 주로 밤에만 켰지만,
미세먼지가 심해진 요즘은
낮에도 켜는 날이 늘고 있습니다.

미세먼지가
온실 표면에 쌓이면서
햇빛 투과율이 줄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박정선 / 장미 재배 농민
"미세먼지나 황사나 그런 것으로 인해서 거의 흐린 날처럼 돼버리니까요. 작물들은 타격이 심하죠."

이럴 때 부족한 태양광을
인위적으로 보완해 주는 인공조명이
바로 보광등입니다.

흐리거나 미세먼지가 심한 날,
보광등을 쓰면 피해를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보광등을 설치한 온실은
오이의 품질과 수확량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두 배가 넘습니다.

설치 비용과
전기요금을 따져봐도
오랜 기간 사용하면
경제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터뷰]
이재한 /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농업연구사
"3백 평 기준으로 해서 5백만 원에서 8백만 원정도 초기 투자 비용이 들어갑니다. 그러나 생산성이 많아지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보면 소득이 30% 정도 증가하는 것으로."


미세먼지 때문에 걱정인
원예농민들에게 보광등이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경모입니다.
  • 원예농가, 인공조명으로 미세먼지 극복
    • 입력 2019.03.17 (19:57)
    • 수정 2019.03.17 (22:09)
    뉴스9(전주)
원예농가, 인공조명으로 미세먼지 극복
[앵커멘트]
요즘
미세먼지가 심해지면서
온실 작물을 재배하는
원예농민들이 울상입니다.
미세먼지가
햇빛을 차단해서
작물 생장을 방해하고 있는데
이런 문제를 인공조명으로
해결하고 있다고 합니다.
조경모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린 장미가 자라는
1 헥타르 넓이 온실입니다.

천정에는
보광등인 적외선 전등
천 2 백여 개가 달려 있습니다.

예전엔 주로 밤에만 켰지만,
미세먼지가 심해진 요즘은
낮에도 켜는 날이 늘고 있습니다.

미세먼지가
온실 표면에 쌓이면서
햇빛 투과율이 줄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박정선 / 장미 재배 농민
"미세먼지나 황사나 그런 것으로 인해서 거의 흐린 날처럼 돼버리니까요. 작물들은 타격이 심하죠."

이럴 때 부족한 태양광을
인위적으로 보완해 주는 인공조명이
바로 보광등입니다.

흐리거나 미세먼지가 심한 날,
보광등을 쓰면 피해를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보광등을 설치한 온실은
오이의 품질과 수확량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두 배가 넘습니다.

설치 비용과
전기요금을 따져봐도
오랜 기간 사용하면
경제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터뷰]
이재한 /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농업연구사
"3백 평 기준으로 해서 5백만 원에서 8백만 원정도 초기 투자 비용이 들어갑니다. 그러나 생산성이 많아지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보면 소득이 30% 정도 증가하는 것으로."


미세먼지 때문에 걱정인
원예농민들에게 보광등이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경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