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4당, 막바지 선거법 조율…한국당 “강경 투쟁”
입력 2019.03.17 (21:11) 수정 2019.03.17 (22:0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여야 4당, 막바지 선거법 조율…한국당 “강경 투쟁”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당이 긴급회의를 열어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을 4대 악법이라며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강력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민주당과 야3당은 잠정 합의된 선거제 개편안을 토대로 구체적인 법안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선거법 날치기 저지'에서 '4대 악법 저지'로 시작 직전 이름까지 바꾼 자유한국당 대책 회의.

휴일인데도 스무 명이 넘는 의원들이 모였습니다.

선거법과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법을 '4대 악법'이라고 규정하는 한편,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정략적 야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일부 야당을 현혹시켜서 이 정권과 여당이 결국 하겠다는 것은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이며 이것은 좌파 독재 장기집권플랜입니다."]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를 독일 나치의 비밀국가경찰, '게슈타포'에 비유했습니다.

한국당은 내일(18일) 예정된 의원총회에 전국 당협위원장까지 모두 모아 강경 투쟁의 판을 키운다는 전략입니다.

같은 시각, 한국당을 뺀 여야 4당 정개특위 간사들도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지난 15일 큰 틀에서 합의한 선거제 개혁안의 구체적인 법 조문을 조율하기 위한 겁니다.

"서울과 영남은 각각 7석, 호남은 6석이 줄어든다"는 일부 한국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도 '가짜뉴스'라고 반박했습니다.

비례대표 75명을 모두 권역별로 뽑게 되면 지역 대표성은 더 커진다는 겁니다.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정개특위 간사 : "권역별 비례 의석이 배분이 되게 되면 각 지역별 대표 국회의원 숫자는 지금보다 훨씬 늘어난다, 많이 늘어난다. 이게 진짜 뉴스다."]

여야4당은 최종 합의안을 다음 주 초 의원총회에서 추인하고, 지도부간 협상을 통해 선거제와 사법개혁 법안을 연계시키는 방안도 확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여야 4당, 막바지 선거법 조율…한국당 “강경 투쟁”
    • 입력 2019.03.17 (21:11)
    • 수정 2019.03.17 (22:07)
    뉴스 9
여야 4당, 막바지 선거법 조율…한국당 “강경 투쟁”
[앵커]

한국당이 긴급회의를 열어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을 4대 악법이라며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강력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민주당과 야3당은 잠정 합의된 선거제 개편안을 토대로 구체적인 법안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선거법 날치기 저지'에서 '4대 악법 저지'로 시작 직전 이름까지 바꾼 자유한국당 대책 회의.

휴일인데도 스무 명이 넘는 의원들이 모였습니다.

선거법과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법을 '4대 악법'이라고 규정하는 한편,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정략적 야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일부 야당을 현혹시켜서 이 정권과 여당이 결국 하겠다는 것은 공수처 설치와 검경수사권 조정이며 이것은 좌파 독재 장기집권플랜입니다."]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를 독일 나치의 비밀국가경찰, '게슈타포'에 비유했습니다.

한국당은 내일(18일) 예정된 의원총회에 전국 당협위원장까지 모두 모아 강경 투쟁의 판을 키운다는 전략입니다.

같은 시각, 한국당을 뺀 여야 4당 정개특위 간사들도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지난 15일 큰 틀에서 합의한 선거제 개혁안의 구체적인 법 조문을 조율하기 위한 겁니다.

"서울과 영남은 각각 7석, 호남은 6석이 줄어든다"는 일부 한국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도 '가짜뉴스'라고 반박했습니다.

비례대표 75명을 모두 권역별로 뽑게 되면 지역 대표성은 더 커진다는 겁니다.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정개특위 간사 : "권역별 비례 의석이 배분이 되게 되면 각 지역별 대표 국회의원 숫자는 지금보다 훨씬 늘어난다, 많이 늘어난다. 이게 진짜 뉴스다."]

여야4당은 최종 합의안을 다음 주 초 의원총회에서 추인하고, 지도부간 협상을 통해 선거제와 사법개혁 법안을 연계시키는 방안도 확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